히딩크 기자회견, 축구협회 반응은?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8일 04:00:09
히딩크 기자회견, 축구협회 반응은?
협회 “조언 구할 사항이 있으면 언제든지 요청”
기사본문
등록 : 2017-09-15 00:01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히딩크 감독. ⓒ 데일리안DB

대한축구협회가 거스 히딩크 감독의 도움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히딩크 감독은 14일 오후 6시(한국시각)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한 호텔에서 국내 언론사 및 유럽 특파원들을 대상으로 공식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 축구를 위해서, 한국 국민이 원한다면 어떤 형태로든, 어떤 일이든 기여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최근까지만 해도 히딩크 감독의 재부임설로 대한민국은 한동안 떠들썩했다. 다만 이는 히딩크 감독의 입에서 직접 나온 것이 아닌 측근으로부터 나온 발언이라는 점에서 진위 여부를 정확히 판단할 수 없었다.

하지만 이번에는 히딩크 감독의 입에서 직접 나왔다는 점에서 시사하는 바가 크다. 그러면서 히딩크 감독은 “아직 대한축구협회(KFA)와 공식적으로 논의된 것은 없다”며 조심스러운 입장을 드러냈다.

그럼에도 대한축구협회에서 공식 요청이 있을 경우 대표팀 감독이든, 기술고문이든 다시 한 번 한국 축구를 위해 큰 역할을 맡을 수도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대한축구협회도 일단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협회는 “한국축구와 우리 축구대표팀에 대한 히딩크 감독의 관심과 사랑에 감사드린다”며 “내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우리 대표팀이 좋은 성과를 거두는데 히딩크 감독이 많은 도움을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기술위원회 및 신태용 감독과 협의해 히딩크 감독에게 조언을 구할 사항이 있으면 언제든지 요청하겠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