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유승민 체제' 무산…'보수통합'으로 갈까?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8일 04:00:09
바른정당 '유승민 체제' 무산…'보수통합'으로 갈까?
통합파 김무성 “국가 위기에 보수 결집해야”
한국당, ‘박근혜 지우기‘ 돌입…“복당 문호 개방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7-09-14 18:12
황정민 기자(freedom@dailian.co.kr)
▲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권한대행 겸 원내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바른정당 내 ‘통합’ 대 ‘자강’ 힘겨루기에서 통합파가 당분간 우세해질 전망이다. ‘유승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구성이 끝내 무산되면서다.

유 의원은 타당과의 합당을 원치 않는 대표적 자강파다. 앞서 이혜훈 의원의 당 대표직 사퇴 이후에도 “지도에 없는 길을 개척해 보자고 했던 우리가 편하게 죽는 길로 돌아갈 수는 없다”며 당 안팎의 합당설을 일축한 바 있다.

당초 바른정당은 유승민 의원이 비상대책위원장을 맡는 안이 가장 유력해 보였으나 결국 13일 의원총회에서는 자정까지 이어진 격론 끝에 오는 11월 30일 ‘조기 전당대회’ 안이 도출됐다. 전당대회 전까진 통합파인 주호영 원내대표의 당 대표 권한대행 체제가 유지된다.

이처럼 ‘유승민 체제‘가 물 건너 간 데는 김무성 의원을 비롯한 통합파의 반대가 주효했던 걸로 알려진다.

통합파들은 이날 의총에서 ’유승민 사당화‘ 우려와 ’13명 의원 탈당‘에 대한 책임 등을 강하게 제기하며 유승민 체제에 제동을 걸었다는 전언이다. 그 이면에는 유승민 의원이 당을 이끌 경우 자유한국당과의 합당이 요원해질 거라는 판단이 깔려있었다는 분석이다.

앞서 김무성 의원은 의총과 같은 날 오전에 열린 바른포럼 창립총회에서 “국가적으로 큰 위기가 닥친 시점에서 보수우파는 선국후사의 정신으로 큰 그림을 보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대결집을 해야 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더욱이 바른정당과의 합당이 가장 유력한 자유한국당도 혁신위원회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과 핵심 친박(친 박근혜)계인 서청원·최경환 의원에게 ‘자진 탈당’을 권유하는 인적 쇄신안을 내놓으면서 ‘보수대통합’을 위한 첫 관문을 넘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또 한국당 혁신위는 인적 쇄신안에 “복당을 원하는 이들이 있다면 과감히 문호를 개방해야 한다”며 바른정당 통합파를 향한 긍정의 메시지를 던졌다.[데일리안 = 황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