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총리 "박성진 후보자, 독특한 사상 가진지 몰랐다"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1일 10:19:43
이낙연 총리 "박성진 후보자, 독특한 사상 가진지 몰랐다"
"청문보고서 오면 하루이틀 더 고민해보겠다" 지명철회 가능성 열어놔
기사본문
등록 : 2017-09-14 16:05
박진여 기자(parkjinyeo@dailian.co.kr)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채택된 가운데, 논란이 된 박 후보자의 뉴라이트 역사관과 관련 이낙연 국무총리가 '독특한 사상'이라고 언급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청문보고서 오면 하루이틀 더 고민해보겠다" 지명철회 가능성 열어놔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채택된 가운데, 논란이 된 박 후보자의 뉴라이트 역사관과 관련 이낙연 국무총리가 '독특한 사상'이라고 언급했다.

이낙연 총리는 14일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박성진 장관 후보자에 대해 "독특한 사상 체계를 가지고 있는 줄 몰랐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박 후보자의 임명제청 과정을 묻는 국민의당 이용호 의원의 질문에 "박 후보자가 기록으로만 보면 학계와 실무에 모두 경험이 있어 괜찮겠다 했었다"며 "최종적으로 4명의 후보를 검토했고, 마지막으로 2명이었는데 박 후보자가 2명 중 1명이었다"고 답했다.

이어 "(인사) 검증 부처와 협의를 하고 있지만, 그런 부분(뉴라이트 사관)이 충분히 드러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국회의 뜻을 높게 받아들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청문보고서가 오면 하루 이틀 정도 고민해 보겠다"고 지명철회 가능성을 열어뒀다.

▲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가 부적격 채택된 가운데, 논란이 된 박 후보자의 뉴라이트 역사관과 관련 이낙연 국무총리가 '독특한 사상'이라고 언급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