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핵실험 속 인도지원이라니…‘논란’ 불가피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3일 13:19:32
북한 핵실험 속 인도지원이라니…‘논란’ 불가피
일본 관방장관도 ‘안보리 북한 압력 훼손하는 행동’ 비판
기사본문
등록 : 2017-09-14 15:31
이선민 기자(yeatsmin@dailian.co.kr)
▲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혀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자료사진)ⓒ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일본 관방장관도 ‘안보리 북한 압력 훼손하는 행동’ 비판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혀 거센 반발에 부딪혔다.

통일부는 14일 “유니세프와 WFP(세계식량계획) 등 유엔 산하 국제기구의 요청에 따라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에 대해 21일 예정된 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는 문재인 정부의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추진한다’는 원칙에 따른 것이지만, 대북 지원 계획이 알려진 직후 청와대 게시판에는 ‘국제기구에서 요청한 북한에 800만 달러 지원 반대합니다’는 청원이 올라오고 있다.

특히 지난 3일 단행된 6차 핵실험으로 대북 여론이 급격히 나빠지면서 반발 여론은 더욱 거세다.

한편, 일본에서도 한국 정부가 국제기구를 통해 북한의 모자보건 사업에 800만 달러를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하는데 대해 “북한에 대한 압력을 훼손하는 행동”이라는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 장관은 같은날 정례브리핑을 통해 “지난 3일 핵실험 등 북한이 도발 행동을 계속하는 지금은 대화 국면이 아니라 국제사회 전체가 북한에 대해 최대한 압력을 가할 때”라며 “유엔 안보리에서도 북한에 대해 각별히 엄격한 제재결의가 만장일치로 채택된 만큼 북한에 대한 압력을 훼손하는 행동은 피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데일리안 = 이선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