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챙겨라' 최수현 전 금감원장 한 마디에 채용비리 비롯…견제장치 절실"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21:53:15
"'잘 챙겨라' 최수현 전 금감원장 한 마디에 채용비리 비롯…견제장치 절실"
기사본문
등록 : 2017-09-13 20:36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 '변호사 채용비리' 사건에 연루돼 금융감독원 전현직 임원 2명이 실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당시 최수현 전 금감원장의 한 마디로 채용비리 사건이 시작됐다며 이를 타산지석으로 삼아 인사시스템을 전면 개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13일 제기됐다. ⓒ금융감독원

'변호사 채용비리' 사건에 연루돼 금융감독원 전현직 임원 2명이 실형을 선고받은 가운데 당시 최수현 전 금감원장의 지시로 채용비리 사건이 비롯됐다며 이를 계기로 금감원 인사시스템을 전면 개편해야 한다는 주장이 13일 제기됐다.

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은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 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한 변호사 채용비리는 당시 최수현 전 원장의 '잘 챙겨보라'는 말 한 마디에서 비롯됐다"며 "최 전 원장은 운좋게도 불기소로 마무리됐지만 그의 지시를 따른 김수일 부원장과 이상구 부원장보는 1심 재판부로부터 모두 유죄판결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이번 채용비리의 근본적인 원인이 조직을 모르는 원장과 수석부원장이 인사권을 독점한 기형적 구조에 놓여 있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노조는 "최 전 원장의 경우 적극 협조하는 이들에게 승진이라는 당근을 주는 등 조직 장악의 목적으로 인사권을 마구 휘둘렀다"며 "결국 직업윤리와 감독기구 직원으로서 사명감 대신 승진 또는 권력욕구를 맞바꾼 셈"이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노조는 또 "이날 유죄판결을 받은 김수일 부원장과 이상구 전 부원장보 모두 최 전 원장 시절 고속승진을 한 인사"라며 "사실상 이들이 최 전 원장의 지시를 거부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신임 원장 역시 이를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노조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해 "폐쇄적인 인사시스템의 대수술 없이는 금감원을 다시 세울 수 없다"며 소위 인사라인에 집중된 권한을 견제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노조는 "상부의 부당한 지시를 거부하거나 이를 신고할 수 있는 제도적 시스템"과 더불어 "지시에 맞설 수 있는 직원들의 용기도 전제돼야 한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