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호사 채용비리' 김수일 금감원 부원장 사표 수리…14일자 면직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21:53:15
'변호사 채용비리' 김수일 금감원 부원장 사표 수리…14일자 면직
금융위, 13일 1심서 징역 1년 선고 김 부원장 사직원 당일 수리
"형 미확정된 상황에서 징계면직 불가능…확정 시 인사카드 기록"
기사본문
등록 : 2017-09-13 18:50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 ⓒ금융위원회

금융위원회가 변호사 채용비리 연루 혐의로 징역 1년형을 선고받은 김수일 금감원 부원장에 대한 사표를 13일 전격 수리했다.

금융당국은 이날 김수일 부원장이 제출한 사직원과 관련해 부원장직을 오는 14일자로 면직처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부원장은 앞서 지난 11일 금감원 임원 13명 전원이 최흥식 금감원장에게 사임 표명 시 일괄적으로 사직원을 제출했다.

한편 이날 서울남부지법은 임영호 전 의원의 아들을 특혜 채용한 혐의로 기소된 김 부원장에게 징역 1년을, 이상구 전 부원장보에게 징역 10월을 각각 선고한 바 있다.

이에대해 금감원의 한 관계자는 "오늘 선고가 난 사안인데다 본인이 사표를 제출한 상태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굳이 길게 끌고 갈 필요가 없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징계면직의 경우 3심 확정판결까지 나야 가능해 현실적으로 김 부원장에 대한 징계면직은 불가능한 상황"이라며 "향후 대법원에서 확정판결이 나게 되면 인사카드에 기록이 남게 될 것이기 때문에 현재 사표처리가 됐다고 해도 사실상 징계면직과 효과는 똑같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