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쿄전력 원전2기 재가동 사실상 승인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8일 04:00:09
일본, 도쿄전력 원전2기 재가동 사실상 승인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 후쿠시마원전과 같은 방식
기사본문
등록 : 2017-09-13 17:2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난 후쿠시마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의 원전 2기가 사실상 재가동 된다.
(자료사진) ⓒ연합뉴스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 후쿠시마원전과 같은 방식

지난 2011년 3월 동일본대지진 당시 폭발사고가 난 후쿠시마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의 원전 2기가 사실상 재가동 된다.

13일 아사히신문 등 일본 원자력규제위원회는 이날 정례회의에서 현지언론은 니가타현 가시와자키시에 있는 가시와자키카리와 원전 7호기와 8호기의 재가동의 조건인 도쿄전력의 '적격성'에 대해 논의해 조건부 적격 판단을 내렸다.

그러면서 위원회는 ▲도쿄전력이 제출한 후쿠시마원전 폐로 작업 및 배상, 원전 안전성 확보를 위한 각오를 담은 문서를 원전 안전규정에 포함할 것 ▲경제산업성이 도쿄전력을 감독·지도할 것 등을 제시했다.

이날 위원회에 출석한 고바야카와 도모아키 도쿄전력 사장은 위원회에 제출한 문서 내용을 안전규정에 포함하겠다고 밝혔다.

당초 이날 논의될 예정이었던 원전 재가동을 위한 합격증에 해당하는 ‘심사서안’에 대한 논의는 20일 이후로 연기됐다. 심사서안이 위원회를 통과하면 1개월간의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재가동이 정식 결정된다.

문제의 원전은 후쿠시마원전과 같은 ‘비등수형 원자로’를 사용하며, 후쿠시마원전 폭발사고 이후 정부의 탈원전 정책 및 재가동 요건 강화 조치에 따라 운전이 정지된 상태다.

도쿄전력이 후쿠시마원전 폭발 사고 이후 운전정지 상태인 원전의 재가동 승인을 받게 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