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의원 '소비자 차별' 주장에 현대차 "사실무근"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21:53:15
박용진 의원 '소비자 차별' 주장에 현대차 "사실무근"
박 의원 "리콜 가이드 매뉴얼 미국만 제공, 한국 소비자 차별" 주장
현대차 "리콜 때마다 양국 관계기관과 정비사에 모두 제공"
기사본문
등록 : 2017-09-13 16:36
박영국 기자(24pyk@dailian.co.kr)
▲ 서울 양재동 현대자동차그룹 사옥 전경.ⓒ현대자동차그룹

사드 사태로 인한 판매 부진과 임단협 난항, 통상임금 패소 등으로 가뜩이나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대·기아차가 여당 국회의원의 '소비자 차별' 주장으로 또 한 번 이미지에 타격을 입게 됐다. 회사측은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이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3일 국회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 앞서 사전 배포한 보도자료를 통해 “현대·기아차가 지난 4월 세타2엔진 리콜을 하면서 미국에서만 가이드 매뉴얼을 제작하는 등 국내 소비자와 미국 소비자를 차별했고, 국토교통부는 이런 차별을 알면서도 묵인한 정황이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현대·기아차가 미국에서 2015년 47만대, 올해 130만대 등 두 차례에 걸쳐 세타2엔진 리콜 계획을 발표했고, 이때마다 상세한 매뉴얼을 제작해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에 제출한 반면, 우리 국토부에는 '세타2 GDI엔진 시정조치 점검 방법'이라는 1장짜리 문건만 제출했다는 게 박 의원의 주장이다.

하지만 국토부와 현대차에 확인한 결과 이는 사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박 의원이 ‘현대차의 한-미 소비자 차별 주장’ 근거로 내세운 ‘가이드 매뉴얼’은 현대·기아차가 세타2엔진 리콜과 관련해 정비사들에게 제공한 정비 매뉴얼이다.

현대·기아차는 한국과 미국 양국에 동일한 내용의 매뉴얼을 관계기관 및 정비사들에게 제공한 것으로 확인됐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미국의 경우 미국 딜러들에게 (가이드 매뉴얼을) 제공했고, 한국에서는 현대차 블루핸즈와 기아차 오토큐에 제공해 고객들에게 동일한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국내에서 수입차 업체들이 딜러를 통해 판매와 A/S를 진행하는 것처럼 현대차도 미국에서 동일한 방식을 취하고 있기 때문에 매뉴얼을 현지 딜러들에게 제공했다는 것이다.

현대·기아차는 한국 국토부 산하 자동차안전연구원과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에도 해당 매뉴얼을 똑같이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동차안전연구원도 매뉴얼을 수령했음을 인정했다.

다만 미국 도로교통안전국은 이를 홈페이지에게 게시했고, 우리는 일반인들에 공개하지 않았다. 박 의원은 이를 두고 미국 소비자들은 도로교통안전국 홈페이지에서 이 매뉴얼을 볼 수 있는 반면, 국내에는 소비자들이 접할 수 있는 자료는 없었다는 주장도 펼쳤다.

하지만 매뉴얼의 홈페이지 게시 여부는 양국 관계기관의 판단일 뿐 제출 기업의 의지와는 무관하다.

현대·기아차가 미국에서는 리콜할 때마다 가이드 매뉴얼을 제작하고 국내는 전무하다는 박 의원의 주장도 사실과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기아차는 “체계적인 리콜을 위해 그동안 리콜 사안마다 정비 매뉴얼을 작성해 각국 정비 부분들에 전달해 왔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박영국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