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곤' 김주혁, 섹시한 어른 남자란 이런 것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5일 17:33:14
'아르곤' 김주혁, 섹시한 어른 남자란 이런 것
기사본문
등록 : 2017-09-14 00:40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 출연 중인 배우 김주혁이 섹시한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나무엑터스

tvN 월화드라마 '아르곤'에 출연 중인 배우 김주혁이 섹시한 매력으로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김주혁은 지난주 첫 방송을 시작한 '아르곤'에서 HBC 간판 앵커이자 탐사보도팀 아르곤의 수장 김백진 역을 맡아 안방극장에 컴백했다.

김백진은 겉으로는 까칠한 완벽주의자이지만, 정직한 보도를 추구하는 팩트 제일주의자이며 뒤로는 비정규직 직원들의 처우를 개선하기 위해 싸우는 속 깊고 따뜻한 남자.

김주혁은 비주얼과 연기 모두 앵커 캐릭터와 완벽한 싱크로율을 이루는 것은 물론 섹시한 어른 남자의 매력으로 '백진증후군'을 유발하고 있다.

13일 소속사 나무엑터스가 공개한 스틸에서 김주혁은 캐주얼한 셔츠부터 수트 패션까지 깔끔하게 소화하며 남성미 넘치는 모습을 자랑했다. 강렬한 아우라가 느껴지는 깊고 서늘한 눈매는 섹시함을 자아내 뭇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든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주혁은 캐릭터를 만드는 과정에서 '멋'을 거부했다. 김주혁은 인물의 사실적 묘사에 초점을 맞췄고 담당 스타일리스트와 합심하여 꼼꼼히 준비했다.

'아르곤' 속 김주혁이 단순히 멋진 남자가 아니라 냉정하고 일밖에 모르는 탐사보도 프로그램의 앵커 김백진 그 자체로 보인다면 바로 그 덕분이라는 것이 관계자의 전언이다.

실제 드라마 속 김주혁의 옷과 신발, 심지어 허리 벨트 등은 가장 기본적이고 심플한 디자인으로 어떠한 이질감 없이 익숙하고 편한 느낌을 준다.

김주혁은 이 같은 섬세한 노력과 연기력을 바탕으로 '아르곤'에 현실감과 진정성을 더했다.

자신을 돋보이기보다 작품 속에서 조화를 이루고, 가치와 의미를 제대로 전달하기 위한 김주혁의 진심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움직이고 있다고 소속사는 전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