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부는 부동산시장…P2P 건전성 ‘경고등’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7월 20일 22:02:35
    찬바람부는 부동산시장…P2P 건전성 ‘경고등’
    올 하반기 국내 부동산 상승폭 둔화·하락세 전환 지역 늘어
    누적대출액 중 부동산 대출 56% 차지…'PF 대란' 우려 고조
    기사본문
    등록 : 2017-08-21 06:00
    배상철 기자(chulcho@dailian.co.kr)
    ▲ 올 하반기 부동산시장 경기가 하강 국면에 들어설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개인 간(P2P)금융업계에 경고등이 켜졌다.ⓒ게티이미지뱅크

    올 하반기 부동산시장 경기가 하강 국면에 들어설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오면서 개인 간(P2P)금융업체 대출 건전성에 적신호가 켜지고 있다. 대부분 P2P업체들이 부동산 관련 대출에 주력하고 있는데다 시장이 위축돼 건전성이 악화할 경우 투자자를 보호할 마땅한 대응책이 없어서다.

    21일 한국P2P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회원사 총 누적대출액 1조2092억원 가운데 부동산 관련 대출은 6746억원으로 56%를 차지했다. 이중 건축자금 대출 성격인 프로젝트 파이낸싱(PF)은 4112억원으로 전체 부동산 대출의 61%에 달했다.

    저금리 시대에 상대적으로 높은 수익률을 보장해야 하는 탓에 대체투자 부문 비중을 높인 결과로 보여진다. 문제는 이 같은 대출 구조가 부동산 시장 하향 가능성과 맞물려 부실화될 수 있다는 데 있다.

    실제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2017년 상반기 부동산시장 동향 및 하반기 전망’에 따르면 올 하반기 국내 부동산시장은 상승폭이 둔화되거나 하락세로 전환되는 지역이 늘어나면서 전국 주택매매가격 변동률이 올 상반기 대비 0.1%포인트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

    주택매매가격변동률은 기준시점인 2015년 6월의 주택매매가격을 100으로 했을 때 매년 12월의 주택매매가격의 비율을 말한다. 즉, 상반기 주택가격 상승세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말이다.

    보고서는 국내 기준금리 인상이 연내 이뤄질 가능성이 높고 금융당국의 가계부채 관리대책의 강도도 강화되는 추세여서 부동산 시장의 추가적인 조정이 이뤄 질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정부가 고강도의 8·2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 이후 실물 경기가 얼어붙을 수 있다는 우려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문제는 대다수 P2P업체들이 부동산 대출에 집중하고 있어 시장이 위축될 경우 투자자들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점이다. 특히 P2P는 원금을 보장하지 않기 때문에 위험성은 더 커질 수 있다는 지적이다.

    PF를 포함한 부동산 P2P가 투자자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는 개인신용대출 상품보다 수익률이 최대 10%포인트 이상 높은데다 담보가 있어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믿음 때문이다.

    하지만 부동산 대출은 경기 변동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투자 규모가 수십억 단위로 커 일단 부실이 발생하면 걷잡을 수 없다고 업계 관계자들은 입을 모은다.

    더욱이 PF상품의 담보는 미래에 지어질 건물의 가치를 추정한 것이어서 불확실성이 굉장히 높다.

    예컨대 P2P업체가 아직 지어지지 않은 건물의 미래 가치를 20억원으로 추산했지만 완공 된 이후 부동산 경기가 나빠지면 실제 가치는 떨어 질 수 있다는 것이다. 게다가 미분양이나 공사 중단의 위험도 상주한다.

    지난달에는 A업체가 PF상품을 판매했지만 공사가 진행되지 않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그럼에도 아직까지 투자자를 보호할 마땅한 방법이 없는 실정이다.

    이승행 P2P금융협회 회장은 “사업 현장에 CCTV를 설치하는 등 각 업체들이 자체적으로 자구책을 만들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면서도 “PF상품은 담보 대출과 다르기 때문에 투자자들이 면밀하게 분석하고 투자를 판단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배상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