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그룹, 영업익 48% 급증에도 고용 0.4% 감소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1일 10:19:43
30대그룹, 영업익 48% 급증에도 고용 0.4% 감소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 활약으로 실적 호조
조선 고용 감소가 요인...현대차 등 6곳 실적 악화에도 고용 늘려
기사본문
등록 : 2017-08-17 10:40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30대 그룹 상반기 실적 및 고용증감 현황.ⓒCEO스코어
삼성전자‧SK하이닉스 등 반도체 활약으로 실적 호조
조선, 고용 감소에 악영향...현대차 등 6곳 고용 늘려

국내 30대 그룹의 상반기 실적이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전년 동기대비 48%나 급증했음에도 고용은 0.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의 실적 호조에도 조선 3사의 실적 악화가 고용 감소의 핵심 요인으로 작용했다.

그룹별로는 삼성과 SK 등 12개 그룹이 실적 증가에도 고용을 줄였고 반대로 현대차 등 6개 그룹은 실적 부진에도 고용을 늘렸다.

17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내 30대 그룹 계열사 중 반기보고서를 제출하고 전년도와 비교 가능한 260개사의 실적과 고용 현황을 조사한 결과,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총 53조1293억원으로 전년동기 보다 47.9%(17조1973억원)나 급증했다.

반면 고용은 96만3580명으로 1년 전에 비해 0.4%(3415명) 줄었다. 이번 조사에서 반기보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부영은 제외했다.

올 상반기 30대 그룹의 실적 호전은 반도체 부문이 주도했다. 올 상반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은 반도체 호황에 힘입어 103.8%(6조9289억 원)나 급증했고 SK하이닉스 역시 478%(4조4553억 원)나 폭증했다.

양사를 제외할 경우 30대 그룹 영업이익 증가율은 20.5%(5조8131억 원)로 전체 증가율(47.9%)의 절반 이하로 줄어든다.

그룹별로는 삼성(128.6%)·LG(108.1%)·한진(154.8%) 등 20개 그룹의 영업이익이 증가했고 반대로 금호아시아나(-67.1%)·에쓰오일(-60.2%)·효성(-32.6%) 등 9개 그룹은 감소했다.

30대 그룹 실적이 대폭 호전됐음에도 고용은 소폭 감소했다. 심각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조선 3사가 8300여명을 줄인 게 주요 원인이었다. 현대중공업은 무려 23.0%를 줄였고, 대우조선해양(18.6%), 삼성중공업(6.8%)도 크게 줄였다.

그룹별로 보면 반기보고서를 제출한 29개 그룹 중 고용을 줄인 곳이 15곳이나 됐다. 이 가운데 현대중공업그룹은 18.3%나 줄였고, OCI(6.7%)와 두산(1.3%)그룹도 실적과 고용이 동반 악화됐다. 반대로 실적 호전에도 불구하고 고용을 줄인 곳은 삼성(영업익 128.6%↑·고용 0.4%↓), SK(85.4%↑·0.3%↓), 포스코(18.1%↑·1.0%↓) 등 12개 그룹이나 됐다.

30대 그룹 중 고용을 늘린 그룹은 14곳이었다. 이 중 실적 호전을 바탕으로 고용을 늘린 곳은 LG(영업익 108.1%↑·고용 1.3%↑), 롯데(11.0%↑·1.2%↑), 한화(36.5%↑·0.6%↑) 등 8곳이었다.

반면 현대차(영업익 16.6%↓·고용 0.9%↑), 금호아시아나(67.1%↓·3.1%↑) 등 6개 그룹은 실적 부진에도 고용을 늘려 눈길을 끌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