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태, 어쩌다 공부의 신 됐나 '슬픈 사연'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2일 07:31:50
강성태, 어쩌다 공부의 신 됐나 '슬픈 사연'
기사본문
등록 : 2017-08-14 00:19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강성태 슬픈 사연이 화제다. tvN 방송 캡처.

'공부의 신' 강성태의 슬픈 사연이 공개돼 화제다.

강성태는 13일 방송된 tvN '뇌섹지대-문제적 남자'에 출연해 공부에 집중할 수밖에 없었던 사연을 털어놨다.

강성태는 "시골에 살다 서울로 전학을 갔다. 그런데 같은 반 친구가 내 얼굴에 침을 뱉은 적이 있다"고 말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중학교 2학년 때 일이었다.

강성태는 "내가 체격이 좋지 않고 내가 잘할 수 있는 건 공부밖에 없었다"면서 "그때부터 독서실에서 하루종일 살았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