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경찰도 범죄로 판단했던 위안부 모집…문서 공개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24일 00:44:22
일본 경찰도 범죄로 판단했던 위안부 모집…문서 공개
군 개입 알기 전까지 ‘유괴 사건’으로 인지
기사본문
등록 : 2017-08-13 15:2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일본 경찰이 일제가 영사관을 동원해 위안부를 모집하는 것을 ‘유괴’로 인지하고 조사했다는 내용이 담긴 2건의 문서가 주목받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군 개입 알기 전까지 ‘유괴 사건’으로 인지

일본 경찰이 일제가 영사관을 동원해 위안부를 모집하는 것을 ‘유괴’로 인지하고 조사했다는 내용이 담긴 2건의 문서가 주목받고 있다.

한일문화연구소 김문길 소장은 1938년 2월 7일 일본 와카야마현(和歌山) 경찰부장이 내무성 경찰국장에게 보낸 ‘시국 이용 부녀 유괴 피의사건’ 문서를 13일 공개했다.

문서는 소와13년(일본력·1938년) 1월 6일 오후 4시 와카야마현 후미사토(文里) 음식 상가에서 거동이 좋지 못한 남성 3명을 발견해 조사를 벌이고 상부와 교류한 편지 내용이다.

문서에는 후미사토 수상파출소 순사가 주의를 기울이자, 남성 2명이 “의심할 것 없다. 군부로부터 명령을 받아 황군위안소에 보낼 작부를 모집하고 있다. 3000명을 요구받았고, 지금까지 70명을 육군 군함에 실어 나가사키 항에서 헌병들 보호 아래 상해로 보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나와있다.

또 정보계 순사가 “아무 것도 모르는 여성들에게 ‘돈을 많이 주고, 군을 위문하기만 하면 음식 등을 군에서 지급한다’는 방식으로 ‘유괴(誘拐)’한 혐의가 있다”고 3명의 피의자의 신분과 이름을 기록한 것이 있다.

이에 대해 김 소장은 “군부와 영사관이 개입한 사실을 알기 전에는 일본 경찰도 위안부 모집과정을 보고 ’범죄‘로 판단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자국에서조차 위안부를 동원하려고 ’유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동원했는데 조선에서는 어떻게 동원했을지 상상만 해도 끔찍하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일본이 위안부 동원의 강제성을 뒷받침할 증가가 없다고 매번 발뺌하는 것은 후안무치한 언행이 아닐 수 없다”며 “일본 정부는 과거의 잘못을 솔직하게 인정하고 피해자들에게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