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함도 등 일제 강제동원 기록물 6000여점 공개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3일 18:48:34
군함도 등 일제 강제동원 기록물 6000여점 공개
기사본문
등록 : 2017-08-13 13:34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군함도.ⓒ국가기록원

일제 강제동원의 아픈 역사를 담은 기록물이 대거 공개됐다.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은 일본 서남(西南) 한국기독교회관으로부터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관련 기록물 사본 6000여점을 기증받아 공개한다고 13일 밝혔다.

기록원이 기증받은 문서 5000여점과 사진 1000여점은 일본 내 강제동원 연구자로 잘 알려진 하야시 에이다이가 수집하거나 직접 생산한 것들이다.

하야시 에이다이는 조선인 강제동원 연구를 위해 일본 후쿠오카, 홋카이도, 한국 등을 직접 찾아 관련 자료를 수집했고, 지금까지 청산되지 않은 소화(昭和)-조선인 강제연행의 기록(1990) 등 57권을 저술한 바 있다.

주요 기록물을 보면 1944년 8월∼1945년 9월 일본 메이지 광업소의 메이지 탄광이 생산한 노무월보는 당시 조선인이 처했던 혹독한 노동상황을 보여준다.

1944년 8월 자료에는 탄광에 도착한 광부 1963명 가운데 1125명(약 57%)이 도망친 것으로 기록돼 있어 강제노동이 얼마나 가혹했는지를 엿볼 수 있다.

이와 함께 공개된 1936년 1월 27일자 후쿠오카 일일 신문은 아소 광업이 지쿠호(筑豊) 일대에서 운영했던 요시쿠마 탄광에서 난 갱도 화재사고를 보도했는데, 당시 사고로 인해 20명이 숨지고 15명이 중·경상, 9명이 실종됐다는 내용이 실렸다.

이 탄광은 조선인들이 강제동원돼 노역을 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기록물에는 최근 영화로도 제작된 군함도(端島) 관련 사진이 다수 포함됐다. 군함도는 미쓰비시(三菱)가 1890년 사들여 개발한 해저 탄광으로, 혹독한 노동조건 탓에 감옥섬, 지옥섬으로 불려왔다.

공개된 사진에는 군함도의 전경(前景)과 신사(神社), 초소(哨所), 세탄장(洗炭場), 조선인 수용 시설 등이 담겨 있다.

아울러 하야시 에이다이가 강제동원 피해 유족 등을 직접 만나 촬영한 사진, 대담 내용 등도 공개됐다.

도치기현 아시오(足尾) 마을의 한 일본인 노부부는 "아시오 구리광산 고타키갱도의 조선인 광부가 도망을 오면 그들을 숨겨주고 주먹밥을 줘 달아나게 했다"며 당시 조선인에게 도움을 줬던 사실을 증언했다.

국가기록원은 기증받은 6000여점의 기록물에 대한 분류작업을 마무리한 뒤 기록원 홈페이지를 통해 기록물 전체를 공개할 예정이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