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선발진 잔류, 이제 공은 마에다에게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8일 14:48:37
류현진 선발진 잔류, 이제 공은 마에다에게
샌디에이고 상대로 5이닝 3실점으로 아쉬움 남겨
14일 선발 마에다 호투시 선발 경쟁서 밀려 날수도
기사본문
등록 : 2017-08-14 00:01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선발 경쟁의 키는 류현진에서 마에다로 넘어갔다. ⓒ 연합뉴스

선발진 잔류를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는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0·LA다저스)이 천적 샌디에이고를 상대로 입지를 굳힐 수 있는 기회를 아쉽게 놓쳤다.

류현진은 13일 오전 10시 10분(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홈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5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5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1-3으로 뒤진 상황에서 대타와 교체된 류현진은 경기 막판 불이 붙은 다저스 타선의 지원으로 다행히 패전의 멍에는 벗었다. 대신 시즌 평균자책점이 종전 3.53에서 3.63으로 높아졌다.

여러모로 아쉬움이 많이 남는 등판이다.

다저스 선발진은 에이스 커쇼가 빠진 가운데 경쟁자들도 크게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면서 최근 2경기 연속 7이닝 무실점 행진 중인 류현진이 크게 돋보였다. 샌디에이고전까지 호투가 이어졌다면 5선발 경쟁은 물론 포스트 시즌 선발 진입에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 있었지만 퀄리티 스타트에 실패하면서 험난한 경쟁을 계속 이어가게 됐다.

이 가운데 다저스는 최근 부상으로 전열을 이탈했던 커쇼가 돌아온다. 커쇼는 이달 25일 전후로 복귀를 앞두고 있다. 이 경우 다저스는 커쇼-다르빗슈-우드-힐까지 사실상 4선발이 확정된다.

나머지 한 자리를 놓고 류현진과 마에다, 맥카시가 바늘구멍 경쟁에 돌입할 예정이다. 성적상으로는 마에다가 가장 우위에 있다.

올 시즌 마에다는 10승 4패 평균자책점 3.69를 기록 중이다. 다승만 놓고 보면 팀내 선발진 중 3위에 해당하는 기록이다.

특히 마에다도 최근 페이스는 나쁘지 않다. 지난 2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7이닝 무실점, 지난 9일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전에서는 5이닝 1실점을 기록하며 2경기 연속 호투 중이다.

류현진이 3경기 연속 호투를 펼쳤다면 확실하게 우위를 점할 수 있었지만 이제 공은 마에다에게 넘어왔다. 특히 마에다는 류현진 다음 등판이라 직접적인 비교가 용이하다. 류현진 입장에서는 마에다의 등판 성적에 신경이 곤두설 수밖에 없다.

다만 마에다는 올 시즌 샌디에이고 등판 성적이 좋지 못하다. 지난달 샌디에이고 원정에서 3.2이닝 8피안타(1피홈런) 1볼넷 1탈삼진 5실점(5자책)에 그쳐 패전투수가 됐다. 하지만 마에다가 그때와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면 경쟁에서 우위를 점할 수 있다.

반대로 류현진은 자칫 5선발 경쟁에서도 밀려나며, 최악의 경우 포스트시즌 엔트리에서 제외될지도 모른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