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진핑 中주석, 트럼프 美대통령에 “대화로 한반도 문제 해결하자”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3일 18:48:34
시진핑 中주석, 트럼프 美대통령에 “대화로 한반도 문제 해결하자”
12일 양국 정상 전화통화에서 북한 문제 논의
기사본문
등록 : 2017-08-12 14:31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주석 ⓒ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이 12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전화통화에서 북한 문제를 대화로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중국 관영 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국과 미국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한반도 평화 안정을 실현하는데 공동이익이 있다”며 “유관 측이 자제를 유지해야 하고 한반도 정세 긴장을 고조시키는 언행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 핵 문제 해결은 결국 대화와 담판이라는 정확한 해결의 큰 방향을 견지해야 한다는 것”이라며 “중국은 상호 존중 기초 아래 미국과 소통을 유지하고 한반도 핵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함께 추진하길 원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양국 정상은 독일 함부르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앞둔 지난 3일 전화통화에서 한반도 비핵화 약속을 다시 확인한 바 있다.

이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한반도 핵 무제에 있어 발휘한 역할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면서 “중국과 함께 공동 관심사인 여러 가지 문제에 대해 계속해서 긴밀한 소통을 유지하길 원한다”고 말했다고 CCTV는 전했다.

양 정상은 양국의 안정적인 발전도 강조했다.

시 주석은 “트럼프 대통령과 지난달 독일 함부르크에서 아주 좋은 회담을 했다”면서 “중·미 양국 정상이 공동 관심사와 관련해 기밀하게 소통하는 것은 관계 발전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과 달성한 공동 인식에 따라 소통을 강화하고 각 분야의 교류와 협력을 추진해 중·미 관계가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발전하도록 해야한다”면서 “중국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내 국빈방문을 중시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시 주석과 중대한 국제 문제와 관련해 소통과 조율을 유지하는 것을 매우 중시하며 미·중 관계가 보다 발전할 수 있을 것으로 믿고 중국 국빈방문을 매우 기대하고 있다”고 화답했다고 CCTV는 보도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