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9.8℃
맑음
미세먼지 73

스누퍼, 명동 버스킹 중 봉변? "장사 방해 죄송"

  • [데일리안] 입력 2017.07.31 18:04
  • 수정 2017.08.01 23:22
  • 이한철 기자

거리상인 다가와 폭행 논란 "잘 마무리했다"

<@IMG1>
보이그룹 스누퍼(SNUPER)가 명동 거리에서 버스킹을 진행하다 봉변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31일 enews24 보도에 따르면, 스누퍼는 지난 17일 서울 명동 인근에서 버스킹을 진행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할머니로 보이는 거리 상인이 갑자기 다가와 스누퍼 멤버 태웅의 복부를 가격하는 돌발상황이 발생했다.

이에 대해 스누퍼 소속사 측은 "옆에서 장사하던 할머니가 사람이 몰리니까 장사에 방해된다며 이 같은 일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며 "태웅이 본의 아니게 장사에 방해된 점을 사과하고 잘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한편, 스누퍼는 지난 20일 앨범 '유성'을 발표하고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