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의 숲', 드디어 밝혀진 범인 '소름'…최고 시청률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0일 15:39:28
'비밀의 숲', 드디어 밝혀진 범인 '소름'…최고 시청률
윤과장 정체 드러나며 반전 선사
종영까지 4회…긴장감 넘치는 전개
기사본문
등록 : 2017-07-17 08:26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tvN '비밀의 숲' 12화가 범인을 공개하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전율을 선사했다.ⓒtvN

윤과장 정체 드러나며 반전 선사
종영까지 4회…긴장감 넘치는 전개


tvN '비밀의 숲' 12화가 범인을 공개하며 안방극장에 강렬한 전율을 선사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비밀의 숲' 12화는 특임팀 윤과장(이규형)이 범인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충격 반전을 선사했다.

이날 방송은 케이블, 위성, IPTV 통합된 유료플랫폼 가구 시청률에서 기준 평균 5.5%(닐슨코리아·전국 기준), 최고 6.2%를 기록, 자체 최고시청률을 또 한 번 경신했다.

채널의 주요 타깃인 20대~40대 남녀 시청층에서도 평균 4.1% 최고 4.6%로 나타냈다.

이날 방송에서 황시목(조승우)과 한여진(배두나)은 김가영(박유나)이 납치됐던 장소를 발견했고, 서동재(이준혁)는 한조 회장 이윤범(이경영)과 청와대 수석비서관 이창준(유재명)의 대화를 녹음한 파일을 확인했다. 그러나 음악을 틀어놨던 바람에 잘 들리지 않았고, 간신히 건져낸 말은 '크레인', '홍콩'이라는 단어였다.

동재의 귀띔에 시목은 상관없어 보이는 일본군수업체와 국방장관을 모은 윤범을 미심쩍어했다. 마침내 의도를 파악한 시목은 살해된 검찰 스폰서 박무성의 정체를 보도했던 성문일보의 사장(태인호)을 찾아갔다.

시목은 "제보자의 타깃이 서부지검이냐 아니면 한조냐", "내용 없이 의혹만 담긴 제보를 왜 바로 터뜨렸나"고 질문했다.

이에 사장은 사적 감정이 있었다고 인정, 창준의 아내 이연재(윤세아) 집안과 혼담이 오간 사이였음을 털어놨다. 이어 제보 편지를 보냈던 이는 어떤 남자의 부탁을 받은 여고생이었단 사실을 전했다. 그러자 시목은 여고생의 신원을 요구, 국방부의 무기 수입 건에 대해 조사해보라 제안했다.

시목은 제보자의 실체를 좁혀갔다. '이창준과 박무성의 관계, 깨져버린 성문과 한조의 혼담, 성문 사장의 해묵은 앙심까지 아는 사람'인 것.

이날 시목의 폭로로 '원산지 속여 판 무기, 알고 보니 일본산?'이라는 기사가 나왔고, 윤범과 창준의 불법무기 수입은 저지됐다.

이를 제보한 인물이 시목임을 안 윤범. 아니나 다를까 시목은 갑자기 특임팀 해체 지시를 받았고, 곧장 검찰총장(선우재덕)을 찾아가 "누구의 명령이냐"며 따졌다. 서부지검 부장검사들이 나서 "특임 해체를 철회해 달라"고 힘을 보태자 상황은 일단락됐다. 위기를 넘긴 시목은 창준을 만나 "무엇이 겁나서 저희를 종결시켰냐"며 그에 대해 끝까지 파헤칠 것을 경고했다.

한편 영은수(신혜선)는 시목의 집 아파트 현관에서 우산 쓴 이상한 남자를 목격했다. 그에게 곧바로 연락, 전화를 대신 받은 여진의 권유로 특임팀 회식에 초대됐다. 그러다 실수로 윤과장(이규형)에게 물을 엎질러 어깨의 검은 문양을 보게 된 은수. 이제야 드러난 진실, 가영이 지하실에서 봤던 '숫자 0, 7'은 윤과장의 어깨에 흘림체로 새겨진 '알파벳 D, T'였다.

이날 방송은 베일에 싸였던 납치범이 의외의 인물 윤과장으로 밝혀지며 반전을 선사했다. '비밀의 숲'은 종영까지 4회를 남겨 두고 있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