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P2P협회 존재감 스스로 찾아라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3일 21:35:29
[기자의 눈] P2P협회 존재감 스스로 찾아라
펀딩플랫폼 제명 절차 진행 중 탈퇴, 안건 상정조차 못하는 맹점 드러나
회원사 신뢰 회복 위해서라도 고강도 제재 및 재발방지책 마련해야
기사본문
등록 : 2017-07-12 15:44
배상철 기자(chulcho@dailian.co.kr)
▲ P2P협회 제명 논의 대상이던 펀딩플랫폼이 먼저 협회를 탈퇴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한국P2P금융협회

"당사가 추구하는 책임경영·윤리경영이 한국P2P금융협회의 방향성과 달라 탈퇴한다."

지난 10일 오후 P2P대출 업체인 펀딩플랫폼이 밝힌 한국P2P금융협회 탈퇴의 변이다. 절차대로라면 협회 이사회 논의를 거쳐 12일 총회에서 제명여부가 판가름 나는게 맞지만 펀딩플랫폼은 하루 앞서 탈퇴 카드로 제명을 비켜갔다.

지난해 협회 설립 이후 처음으로 회원사의 제명이 논의될 예정이었던 만큼 이사회에는 많은 이목이 쏠렸다. 하지만 펀딩플랫폼의 전략적인 선택이 들어맞았는지 이내 관심은 연일 터지는 업체들의 사고와 구설수로 옮겨갔고 결국 협회 탈퇴 수준에서 일단락되는 모습이다.

업계 관계자들은 펀딩플랫폼이 탈퇴하지 않았다면 제명은 당연한 수순이었을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지난해 9월 350여명에게 13억원을 투자받아 건축업자에게 대출해줬으나 상환일이 다 돼서야 공사가 시작도 안됐다는 연체공지를 올리는 등 관리체계의 허점을 적나라하게 드러냈기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이 업체는 현재 15건 66억원을 연체하고 있는데다 8월 상환예정인 상품까지 부실 가능성이 높아 다음 달이면 연체금액이 총 81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 데일리안 경제부 배상철 기자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믿었던 회원사의 이 같은 행태와 협회 차원의 후속 조치가 이뤄지지 않는 모습에 투자자들은 실망감을 넘어 분노를 보이고 있다. 협회의 자정노력을 믿고 투자했음에도 문제가 발생한 업체의 '도망'에는 속수무책인 것이 드러나면서 그간 보냈던 신뢰에 배신감을 느끼고 있을 터다.

이승행 P2P금융협회 회장은 “이사회의 제명 논의 전에 업체가 협회에서 탈퇴해버리면 해당 안건을 상정하는 의미가 없어져버리는 맹점이 있다”면서 “법적인 문제가 없을 경우 업체가 피해볼 수도 있어 조심스러운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어 “부족하지만 성장하는 과정 중에 있다고 봐달라”고 조심스레 덧붙였다.

물론 협회 직원이 협회장을 포함해 3명에 불과하고 별다른 권한이 없는 등 물리적 한계는 분명 존재한다. 그럼에도 제명처리 이전에 도주하는 업체를 방관하는 일이 반복되는 선례를 남겨서는 안 되기에 이번 사태를 깔끔하게 마무리 지어야 할 필요가 있다.

지금이라도 펀딩플랫폼을 협회에서 제명하고 책임경영과 윤리경영이 무엇인지 보여줘야 하겠다. 이어 명확한 제명 사유를 홈페이지에 공지해 투자자들이 확인할 수 있도록 함과 동시에 구체적인 재발방지 노력도 함께 명시해야 한다.

아울러 떨어지고 있는 신뢰를 회복하자면 외부 회계법인에서 받은 감사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 일각에서는 협회 회원사와 비회원사 간의 차이가 무엇인지에 대한 의구심을 끊임없이 제기하고 있다. 외부감사 결과를 공개한다면 이러한 논란은 더 이상 발붙이지 못할 것이다. 위기를 기회로 만들 협회의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다.[데일리안 = 배상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