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눈]여신금융협회 상근부회장 선임 속도내야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3일 21:35:29
[기자의눈]여신금융협회 상근부회장 선임 속도내야
카드업계 상대적 박탈감 속 관(官) 출신 임원 업계 목마름 커져
새 정부와의 가교 역할 중요성 부각…"정부·정치권과의 접점 간절"
기사본문
등록 : 2017-07-11 06:00
배근미 기자(athena3507@dailian.co.kr)
▲ '영세 자영업자' 지원을 목적으로 유독 카드업계에 집중되고 있는 정부정책과 법안 발의에 카드사들은 연일 아우성이지만 가장 선두에서 목소리를 높여야 할 여신금융협회의 모습은 잘 보이지 않고 있다. 이미 정부와 정치권이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현 상황에서 이를 상쇄할 만한 뾰족한 수가 있겠냐는 것이다. 시사할 뜻을 밝힌 협회와는 사뭇 대조적이다. ⓒ연합뉴스

"자동차나 휴대폰 가격은 쉽게 못 내리면서 왜 카드사만 가지고 그러는지… 이럴 때 보면 업계 목소리 좀 강하게 내 줄 잔다르크라도 한 명 있었으면 좋겠어요."

카드사의 한 관계자는 새 정부 출범과 함께 다방면으로 가해지는 업계에 대한 압박과 관련해 푸념을 늘어놓았다. 선심성 공약으로 영세 자영업자들의 표심을 자극하는 정치권에 대한 비판과 반복되는 악재에 대한 허탈함을 자조적으로 호소하는 외침이 오버랩되어 다가왔다.

여신금융업계가 처한 현실은 새 정부들어서서 절박하다는 표현이 딱 맞다. 가맹점 수수료 인하와 부가세 대리징수, 고위험대출 충당금 강화 등 악재들이 동시에 몰아치면서 업계 전반에는 존립 기반이 흔들린다는 위기론이 팽배해 있다.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다음달부터 시행될 영세·중소가맹점 범위 확대 시행 조치로만 8개 카드사들은 연 순익 3500억~4000억원이 감소할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처럼 '영세 자영업자' 지원을 목적으로 유독 카드업계에 집중되고 있는 정부정책과 법안 발의에 카드사들은 연일 아우성이지만 소상공인을 위한 신 정부의 첫 공약사업인 만큼 업계의 반대의견 개진이 쉽지 않다. 이미 정부와 정치권이 강하게 밀어붙이고 있는 현 상황에서 이를 상쇄할 만한 뾰족한 수가 있겠냐는 것이다.

이런 점에서 업계와 금융당국 중간에서 조정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겠다'던 협회장 또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사상 첫 민간 출신 협회장으로 KB국민카드 대표 시절부터 부각된 자신의 강점인 '위기관리 능력'을 살려 협회 기능위주의 조직개편과 내부 비리를 청산하는 리더쉽을 보여주기는 했으나, 수수료 이슈에 대해서는 민간 출신의 한계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카드업계의 한 관계자는 "업계 1위인 신한카드 점유율이 20% 수준에 머무르는 상황에서 한 회원사만 목소리를 낸다고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라며 "결국 업계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협회가 제대로 역할을 할 수 있는 여건이 확고해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가운데 최근 최종구 금융위원장 내정자 인선에 따라 유관기관 후속 인사 역시 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되면서 업계 관계자들은 3개월 째 공석인 상근부회장 인사에 일말의 기대감을 걸고 있다. 수장의 한계를 보완해 업계의 여론을 제대로 전달할 수 있는 무게감 있는 당국 출신 인사가 선임되기를 기대하고 있는 것이다.

지난 4월 금감원 출신인 이기연 부회장이 임기만료로 퇴임한 후 협회 내부에서는 당국 출신 인사를 사실상 찾아보기 힘들어졌다는 것이 그 이유다.

한 카드사 관계자는 "당국 출신 인사 선임시 또다시 관피아 논란이 제기될 수 있어 언급하기 조심스럽다"면서도 "그러나 협회 특성 상 현장 뿐 아니라 당국과 업계 간 접점에서 제대로 된 의견 조율이 가능하기 위해서는 이같은 주장을 관철시킬 만한 인물도 절실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데일리안 = 배근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