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 마이웨이' 박서준 김지원 심쿵 '쌈맨틱'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4일 21:53:15
'쌈 마이웨이' 박서준 김지원 심쿵 '쌈맨틱'
기사본문
등록 : 2017-05-23 11:01
김명신 기자(sini@dailian.co.kr)
▲ ‘쌈, 마이웨이’ 박서준과 김지원이 쌈맨틱 케미로 첫 방부터 심쿵을 선사하며 유쾌한 청춘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KBS

‘쌈, 마이웨이’ 박서준과 김지원이 쌈맨틱 케미로 첫 방부터 심쿵을 선사하며 유쾌한 청춘 로맨스의 시작을 알렸다.

지난 22일 첫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에서는 메이저를 꿈꿨으나 짠내나는 현실에 살고 있는 진드기 퇴치기사 고동만(박서준)과 백화점 인포데스커 최애라(김지원)의 특급 의리가 그려졌다.

어린 시절부터 마이크만 잡으면 기운이 솟던 애라는 제2의 백지연을 꿈꿨지만, 백화점 인포데스커가 됐다. 게다가 대학생 때 남자 하나를 놓고 싸웠던 친구 박찬숙(황보라)은 백화점 VIP로 나타나 의사와 결혼한다며 속을 뒤집었다. 애라는 고시생 남친 무기(곽동연)의 뒷바라지를 해주고 있었기 때문. 그런데 이놈이 붙으라는 시험엔 안 붙고, 고시촌 밥집 아줌마와 눈 맞아 아이까지 가진 게 아닌가. 그야말로 헌신하다 헌신짝이 돼버렸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애라의 남사친 동만은 다짜고짜 무기에게 덤벼들었다. 그리고는 애라에게 “너 왜 그러고 다니냐, 사람 속 터지게”라며 속상한 마음을 내비쳤지만, 동만의 인생도 그닥 밝지만은 않았다. 대한민국 1등 태권도 국가대표를 꿈꾸던 유망주 동만은 운동을 그만두고 진드기 박멸 출장기사가 됐다. 괜찮은 직장도, 차도 집도 없는 그는 소개팅녀에게 당당히 차였다.

남들 눈에는 짠내 폭발할지 모르겠지만, 동만과 애라는 서로에겐 없어선 안 될 존재였다. 기쁠 때도, 슬플 때도 티격태격하며 함께 성장해왔기 때문. 애라는 동만의 태권도 시합이 있던 날은 학교 야자도 팽개치고 서울 경기장으로 달려가 목이 터져라 응원했고, 동만은 실연당한 애라 대신 복수를 해주려 길길이 날뛰었다.

그렇게 오고 가는 쌈 속에 싹튼 정으로 어느새 20년 지기가 된 두 사람. 그런 동만의 무심한 듯 따스한 위로의 ‘쓰담쓰담’에 애라는 얼굴이 달아올라 당황스러워했다. 그러자 동만은 “술 끊어야겠다”는 어처구니없는 멘트를 날렸고, 애라는 진지하게 “심부전인가...”라며 한 순간에 장르를 코믹으로 바꿨다. 과연 끈끈한 친구 사이인 두 사람의 로맨스는 어떻게 시작될까.

첫 방송부터 우정과 사랑을 넘나드는 꼴통표 케미로 심장을 저격하며 유쾌한 청춘로맨스의 시작을 알린 ‘쌈, 마이웨이’는 23일 밤 10시 2회가 방송 된다.[데일리안 = 김명신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