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문 대통령에 '비정규직 제로' 부작용 우려 전해"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19일 04:54:35
주호영 "문 대통령에 '비정규직 제로' 부작용 우려 전해"
'개혁 독선' 우려하는 시각도 전해…여야정 정책 협의체엔 적극 찬성
기사본문
등록 : 2017-05-19 17:40
손현진 기자(sonson@dailian.co.kr)
▲ 문재인 대통령과의 5당 원내대표 오찬 회동을 마친 주호영 바른정당 원내대표가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찬 회동과 관련해 이야기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주호영 바른정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원내대표의 오찬 회동이 끝난 뒤 "대통령에 비정규직을 정규직화하는 방향은 맞지만 공공부문 전체 비정규직을 제로화하는 것은 부작용이 있을 수 있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공공기관 332개 중 231개가 적자인 상황에서 청년의 취업을 막을 수도 있고, 세금으로 정규직화하는 방법은 인천공항공사가 1년 안에 만 명 가까운 전체를 정규직화하는 것을 예로 들면서 부작용이 예상된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은 '연착륙을 위해 여러가지 타임 스케줄을 짜서 순차적으로 해야될 것'이라고 말씀했다. 예를 들면 비정규직으로 오래 일한 순서에 따라 차례대로 전환한다든지 이런 식으로 하면 시간이 좀 걸릴 수도 있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주 원내대표에 따르면 이날 회동에서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문제가 가장 오랜시간 논의됐다.

그는 또한 "국정의 우선순위를 정하는 게 필요하다고도 말했다. 정의를 세우는 일도 꼭 필요하지만 그것이 과연 우선순위인지 고민해달라는 것"이라며 "우리나라에서 국민통합이 어느 때보다도 중요한데 정책의 효율적인 수행을 위해서도 우선순위를 정해서 해달라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은 지금까지 탈권위와 소통으로 많은 지지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개혁 독선'을 우려하는 시각도 못지 않다고 말씀드렸다"면서 "대통령의 지시가 가이드라인이나 지침을 세우는 것처럼 비춰지면 그것이 나쁜 방향이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바른정당 당대표실을 예방,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한 당직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문 대통령이 '여야정 공동 정책협의체를 제안한 데 대해서는 "옳은 방향을 잡으신 것 같고 저는 적극 찬동하며 실질적인 협치가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정무장관실 부활도 제안했다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제가 낸 정부 조직 개편안은 정무장관실을 '둔다'가 아니고 '둘 수 있다'이기 때문에 일단 법안을 개정한 뒤 정무장관실을 둘지 말지는 대통령이 선택할 수 있다"면서 "저는 정무장관실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은 '우선 정무수석의 활동을 봐가면서 판단하겠다'고 답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주 원내대표는 이날 회동의 분위기에 대해 "편안한 분위기에서 서로 할 이야기를 다 했다고 보고, 대통령도 어느 이야기에 대해서든 일일이 답변을 하시고 저 역시 비교적 소상하고 솔직하게 답변을 다 했다고 생각한다"고 평했다.[데일리안 = 손현진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