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2승’ 류현진, 미국 언론 반응은?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22:25:01
‘시즌 2승’ 류현진, 미국 언론 반응은?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사구 등 수난
LA 타임스 “즐거운 밤은 아니었을 것”
기사본문
등록 : 2017-05-19 20:05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시즌 2승을 달성한 류현진. ⓒ 게티이미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0·LA 다저스)이 마이애미를 상대로 시즌 2승 및 빅리그 통산 30승째를 수확했다.

류현진은 19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마이애미 말린스전에서 5.1이닝 7피안타(2피홈런) 3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다저스가 7-2로 승리하면서 류현진이 승리투수가 됐다. 평균자책점은 종전 4.99에서 4.75로 좀 더 낮아졌다.

비록 승리는 거뒀지만 그 과정에는 예상치 못한 아픔이 함께 했다.

류현진은 이날 4회말 보내기 번트를 시도하다 상대 선발 에디슨 볼케즈의 빠른 직구에 오른 팔뚝을 맞았다.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사구였다. 이후 류현진은 타석에서 벗어나 한동안 고통을 호소했다.

류현진의 수난은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5-2로 앞선 6회 1사 1루에서는 저스틴 보어의 땅볼 타구에 왼 무릎을 맞았다. 여기에 상대에 피홈런 두 방을 허용하는 등 순탄치 않은 하루를 보냈다.

경기 직후 LA 지역지 ‘LA 타임스’도 “선발투수 류현진에게 즐거운 밤은 아니었을 것”이라며 이날 경기를 평가했다.

이어 매체는 “하지만 류현진은 5.1이닝 동안 피홈런 두 방을 포함해 2실점으로 막아냈다”며 “시즌 방어율을 4.75까지 낮추면서 승리에 기여했다”고 전했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평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