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임수정, 애틋한 현생 키스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2일 07:26:56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 임수정, 애틋한 현생 키스
기사본문
등록 : 2017-05-19 20:27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tvN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과 임수정이 현생에서 키스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됐다.ⓒtvN

tvN '시카고 타자기' 유아인과 임수정이 현생에서 키스하는 모습이 담긴 스틸이 공개됐다.

19일 공개된 스틸에선 병실 침대에 앉아있는 한세주(유아인)가 전설(임수정)에게 키스하고 있다.

지난주 방송에서 1930년 전생에서 서휘영(유아인 )이 류수현(임수정)에게 박력 키스를 선보여 화제를 모은 데 이어, 현생에서 두 사람의 키스신이 처음으로 등장하는 만큼 또 한 번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로맨스를 그려나가던 한세주와 전설에게 예상치 못한 시련이 닥친 터라 이번 키스신이 앞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 어떤 의미를 두게 될지 관심이 쏠린다.

지난주 방송에서 전설을 버리고 떠난 엄마(전미선)가 한세주와 전설의 만남을 걱정해 전설 앞에 나타났다. 전설에게 나 또한 전생이 보인다고 고백한 뒤, 전생의 악연이 현생에서 다시 이어지면 안 되니 한세주와 인연을 맺지 말라고 경고한 것.

이에 총을 잡으면 전생의 기억을 떠올리는 전설은 엄마의 말을 확인하고 싶어 사격장에 가 총을 잡았고, 이내 전생에서 자신이 서휘영(유아인)을 쏜 것처럼 보이는 장면들이 떠오르면서 충격에 휩싸인 채 오열한 바 있다.

현생에서의 전설과의 만남이 결코 우연이 아니고, 그런 전설에게 점차 이끌리고 있음을 알아차린 한세주는 '직진남'이 될 거라고 밝히고, 전설 역시 이런 상황을 숨김없이 행복해하며 밀당 없는 직진 커플의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전설은 전생에서 악연이 되풀이 되는것에 대해 두려워하며 고민에 빠진다.

제작진은 "직진 로맨스를 보여주다 위기를 맞게 된 한세주와 전설이 전생이라는 단단한 끈으로 묶여 있는 만큼 이를 어떻게 풀어나가게 될지 주목해주시길 바란다"며 "특히 힘든 상황에서 나누는 두 사람의 키스신이 로맨틱하면서도 애틋하게 느껴질 것 같다. 11회에서 중요한 장면이 될 이 장면이 드라마에서 어떻게 그려질지 직접 확인해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19일 오후 8시 30분 방송.[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