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수빈 "윤균상, 배려심 깊어…또 만나고 싶어"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8일 00:33:54
채수빈 "윤균상, 배려심 깊어…또 만나고 싶어"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언론 인터뷰
기사본문
등록 : 2017-05-20 10:03
부수정 기자(sjboo71@dailian.co.kr)
▲ 배우 채수빈이 최근 종영한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에서 윤균상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 언론 인터뷰

배우 채수빈이 최근 종영한 MBC '역적: 백성을 훔친 도적(이하 '역적')에서 윤균상과 호흡한 소감을 밝혔다.

18일 서울 신사동에서 만난 채수빈은 극 중 서방 길동 역을 맡은 윤균상에 대해 "배려심이 깊어서 상대방을 편하게 해주는 매력이 있다"며 "내가 어떻게 연기하든지 잘 받아줘서 고맙다. 또 다른 작품에서 다른 인물로 만나고 싶다"고 말했다.

아모개 역을 맡은 김상중은 채수빈에 대해 '재발견'이라고 칭찬한 바 있다. 채수빈은 "선배님께서 책, 핫팩을 주시는 등 나를 딸처럼 예뻐해 주셨다"며 "기자간담회에서 칭찬까지 해주셔서 감사했다. 선배님 '좋아해요'"라며 수줍게 웃었다.

현장 분위기를 묻자 "배우들, 제작진과 합이 잘 맞아서 서로 끈끈했다"며 "정이 많이 들었다. 30부작이었는데 힘들지도, 극이 길게 느껴지지도 않았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촬영했다"고 미소 지었다.

채수빈은 또 "배우들, 제작진이 뿜어내는 에너지가 컸다"면서 "굳이 애쓰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감정 연기를 할 수 있었다. 주변 사람들의 도움을 많이 받아가며 연기했다. '역적'을 통해 많은 걸 배웠다"고 강조했다.

'역적'을 마친 채수빈은 KBS2 새 금토극 '최강 배달꾼'에 캐스팅돼 고경표와 호흡한다.[데일리안 = 부수정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