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규직 40%' 농협생·손보 인력관리 초비상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22:25:01
'비정규직 40%' 농협생·손보 인력관리 초비상
농협생명·농협손보 비정규직 비율 업계 평균보다 7배나 높아
文 정부, 비정규직 많은 기업에 부담금 부과 방침에 속앓이
기사본문
등록 : 2017-05-18 06:00
부광우 기자(boo0731@dailian.co.kr)
▲ 문재인 정부가 출범 직후부터 비정규직 줄이기에 팔을 걷어붙이면서, 보험업계에서는 NH농협생명과 NH농협손해보험이 고민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두 보험사 모두 정규직 비중을 늘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여전히 비정규직이 전체 직원의 30~40%를 차지하며 국내 보험사들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데일리안 부광우 기자

문재인 정부가 출범 직후부터 비정규직 줄이기에 팔을 걷어붙이면서, 보험업계에서는 NH농협생명과 NH농협손해보험이 고민에 빠질 것으로 보인다.

두 보험사 모두 정규직 비중을 늘리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여전히 비정규직이 전체 직원의 30~40%를 차지하며 국내 보험사들 가운데 가장 높은 비율을 보이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가 민간 기업들에게도 비정규직 감축에 속도를 내라는 신호를 보내면서, 농협생·손보가 앞으로 어떤 결정을 내릴지에 보험업계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18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공시를 분석한 결과, 사업보고서를 내는 국내 20개 생명·손해보험사 소속 기간제 근로자는 지난해 말 기준 2774명으로 전체 직원 4만4759명 가운데 6.2%를 차지했다.

보험사 별로 보면 농협손보의 비정규직 비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5명 중 2명 이상이 비정규직으로, 보험업계 평균의 7배에 달하는 비정규직 비율을 보였다. 지난해 말 기준 농협손보의 직원 701명 중 기간제 근로자는 292명으로 41.7%를 차지했다.

같은 농협 내 식구인 농협생명도 직원 3명 중 1명 가까이가 비정규직이었다. 지난 3월 말 기준으로 총 직원 1045명 가운데 32.8%인 343명이 기간제 근로자였다.

이밖에 흥국생명(21.9%)·DGB생명(18.1%)·롯데손해보험(17.3%)·동부생명(12.1%)·흥국화재(10.7%) 등이 지난해 말 두 자릿수 대의 비정규직 비율을 기록했다.

농협생명과 농협손보의 비정규직 직원 비중이 높은 것은 출범 당시 경쟁력 확보를 위해 계약직 직원을 대거 채용해서다. 두 보험사는 신용사업과 경제사업 분리 정책에 따라 2013년 농협중앙회에서 분리되면서, 경쟁 보험사 경력직들을 전문계약직 형태로 다수 영입했다.

보험업계에 자리를 잡기 시작하면서 농협생명과 농협손보는 비정규직 비율 낮추기에 총력을 기울여 왔다. 실제로 2013년 말 농협생명이 50.2%, 농협손보가 54.6%로 절반이 넘었던 것과 비교하면, 현재 비정규직 비중은 10%포인트 가량 낮아진 수준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비정규직 문제 해결에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새로운 정부의 방침은 농협생·손보에 새로운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정치권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는 비정규직 비율이 일정 수준을 넘는 대기업에 부담금을 부과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용역보고서를 준용, 이르면 내년부터 관련 부담금을 부과할 것으로 보인다. 해당 보고서에는 비정규직 문제 해결을 위해 비정규직 고용률이 11%를 넘는 300인 이상 사업체를 대상으로 부담금을 내게 하는 방안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 농협생명과 농협손보의 비정규직 감축 속도를 놓고 봤을 때, 두 보험사가 당장 내년까지 이 같은 기준을 충족시키기는 사실상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농협생명과 농협손보의 비정규직 비율은 보험업계 안에서는 물론 다른 대기업들과 비교해도 높은 편에 속한다"며 "비정규직 신규 채용을 중단하고 정규직 전환 비중을 점차 높이고 있다고는 하지만, 획기적인 결단이 없는 이상 당장 새로운 정부의 눈높이를 맞추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부광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