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 C&C, 블록체인 물류 서비스 개발...실시간 정보 공유 가능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6월 26일 19:02:35
SK(주) C&C, 블록체인 물류 서비스 개발...실시간 정보 공유 가능
개인간 네트워크로 물류정보 전달받아 공유·관리하는 방식
물류 IoT기술·블록체인 연계...투명관리 가능
기사본문
등록 : 2017-05-16 18:37
한성안 기자(hsa0811@dailian.co.kr)
▲ SK주식회사 C&C 로고.ⓒ데일리안DB
SK(주) C&C는 분산저장기술 블록체인을 이용한 '블록체인 물류 서비스'를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블록체인 물류 서비스는 물류 데이터를 중앙 집중형 서버에 기록·보관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선주·육상 운송업자·화주 등 물류 관계자 모두가 개인간(P2P) 네트워크로 물류 정보를 전달받아 공유·관리하는 방식이다.

국내 육상에서는 SK텔레콤의 사물인터넷(IoT) 전용망인 로라(LoRa) 망을 활용해 컨테이너 화물 위치 추적 및 관리 체제를 구현했으며 해상에서는 해상 운송 중 상태 정보를 수집했다가 항구 도착 시 정보를 일괄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서비스의 가장 큰 특징은 물류 IoT 기술과 블록체인 기술을 연계해 원천 데이터의 신뢰성을 확보하고 화물의 위치와 상태에 대한 투명한 관리를 가능하게 한다는 점이다.

특히 컨테이너 화물의 위치는 물론 컨테이너의 온도·습도 등 관리 정보가 인위적 개입 가능성이 차단된 채 자동으로 수집돼 물류 관계자 모두에게 실시간으로 공유된다.

SK(주)C&C는 이 경우 화물 운송 수단이 육상에서 해상, 해상에서 육상으로 바뀌더라도 화물 내용과 상태를 확인하고 새롭게 등록할 필요 없이 데이터의 내용이 그대로 유지돼 물류 업무 효율화에 따른 운송 시간 단축과 비용 절감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는 해운사나 육상 운송 사업자별로 자체 시스템을 구축, 운영하고 있어 중간에 선사나 운송수단이 바뀌면 물류 정보 및 물류 관리 상태를 모두 새롭게 확인해 입력해야 했다.

이 때문에 화물 이동 중에 누군가 물류 정보와 관리 상태를 허위 기재해도 적발이 어려워 화물 피해 시 책임 소재를 가리기가 쉽지 않았다.

오세현 SK(주) C&C DT사업개발부문장은 "블록체인 물류 서비스는 SK의 사물인터넷과 첨단 물류 기술, 공급망 관리 시스템을 바탕으로 개발했다"며 "해운사의 국제 경쟁력을 높이는 블록체인 기반 전자 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한성안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