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6일 08:41:54
추미애 발(發) 인사로 물러난 김용익, 문재인 정부 '입각설' 무게 실려
민주연구원장직 돌연 교체...김용익 "새 정부가 필요로 한다면 봉사"
기사본문
등록 : 2017-05-16 00:14
  가
  가
    인쇄하기
이슬기 기자(wisdom@dailian.co.kr)
▲ 김용익 전 민주연구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
문재인 정부의 '복지 정책' 메가폰은 누가 쥘까.

더불어민주당이 15일 민주연구원장을 비롯한 전면적 당직 개편을 단행한 가운데, 대선 기간 문재인 대통령의 보건복지 공약을 책임진 김용익 전 민주연구원장의 입각설에 한층 무게가 실리고 있다.

물론 김 전 원장의 내각행은 대선 전부터 회자된 바 있다. 의료인 출신으로 김대중 정부와 노무현 정부에서 각각 의약분업실행위원과 사회정책수석을 지낸 데다, 19대 국회에서 보건복지위원회에서 활동한 경력 때문이다. 특히 김 전 의원이 친문(친 문재인)계 핵심 인사 중 한명으로 꼽힌 것도 이러한 전망을 뒷받침했다.

결정적 계기는 당직 개편이다. 이날 추미애 대표가 자신의 측근으로 알려진 김민석 전 의원을 민주연구원장에 임명하면서다. 당헌에 따라 민주연구원장의 임기는 2년으로 정해져있다. 그런 만큼 대선에서 승리한 지도부가 ‘당 재정비'를 이유로 당헌이 정한 임기를 무시한 채 인사를 감행하는 경우는 이례적이다.

임명 직후 당내에선 추 대표의 '친정체제구축'이라는 비판이 제기됐지만, 일각에선 추 대표의 의지와 무관하게 오히려 김 전 원장이 내각으로 발탁되는 ‘길’을 열어줬다는 말까지 나온다.

4선 의원실 핵심 관계자는 “이러니까 당 안에서 우스갯소리로 ‘청와대에서 김용익 원장 어떻게 빼올지 걱정하고 있었는데, 당 대표가 자기 사람 넣는다고 막무가내로 자르면서 오히려 내각행을 도와줬다’는 말이 나오는 거 아니겠느냐”라고 했다.

이어 “민주연구원은 국가에서 연구비를 지원받고, 연구원장은 그 재정으로 당직자를 등록시키든 월급을 주든 당직자 다수를 컨트롤할 수 있는 자리다. 그래서 연구원장 임기는 당헌으로 명시돼있다”며 “맘대로 당헌을 무시할 수 없는 건데, 추미애 대표가 이런 식으로 날려줬으니 오히려 청와대는 걱정을 던 셈이라는 말도 나온다”고 덧붙였다.

당사자인 김 전 원장은 복지부장관 발탁설에 대해 “연락을 받은 것은 아직 없다”면서도 “새 정부에서 나를 필요로 한다면, 마지막 봉사하는 마음으로 도와야하지 않겠느냐”며 가능성을 충분히 열어뒀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