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30일 13:46:25
1 / 3
소트니코바 '러시아 대모' 타라소바 건강 기원
기사본문
등록 : 2017-04-21 09:53
  가
  가
    인쇄하기
스팟뉴스팀 (spotviews@dailian.co.kr)
▲ 소트니코바가 '러시아 피겨 대모' 타티아나 타라소바(70)와 인증샷을 찍었다. ⓒ아델리나 소트니코바 인스타그램

아델리나 소트니코바(20·러시아)가 SNS에 게재한 사진이 화제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피겨스케이팅 금메달' 소트니코바는 최근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소트니코바는 '러시아 피겨 대모' 타티아나 타라소바(70)와 인증샷을 찍고 있다.

소트니코바는 "모든 스케이터에 기쁨을 준 타라소바의 건강을 기원한다"고 적었다.

타라소바는 금메달 제조기 코치로 샤샤 코헨, 알렉세이 야구딘, 아사다 마오의 코치로 활약한 바 있다. 2008년 세계피겨스케이팅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한편, 소트니코바는 최근 러시아 일간지와의 인터뷰에서 "2018 평창올림픽에 가는 게 꿈"이라며 "조만간 국제 대회에 복귀하겠다. 올림픽 2연패가 목표"라고 의욕을 보였다.

소트니코바는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편파판정 논란 속에 김연아(은메달)보다 높은 점수를 받고 금메달을 획득했다.[데일리안=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