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영남권 이어 수도권에서도 '안보'로 정면 돌파 시도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4일 07:36:29
홍준표, 영남권 이어 수도권에서도 '안보'로 정면 돌파 시도
"대통령이 오락가락하면 안돼…강단 있는 사람이 돼야"
洪, 인천·용인 찾아 '안보론' 띄우며 지지 호소
기사본문
등록 : 2017-04-21 00:00
정금민 기자(happy7269@dailian.co.kr)
▲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가 20일 오전 인천 종합터미널 광장을 방문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데일리안 김나윤 기자

영남권 지역에 집중하며 보수층 결집에 주력했던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가 20일 상대적으로 취약한 수도권을 돌며 대권행보를 이어갔다.

홍 후보는 이날 당직자 및 의원들과 함께 인천종합터미널 광장에서 거점유세를 하며 '안보 프레임' 구축에 총력을 다 했다. 선거운동원들은 이른 시간부터 붉은색 점퍼를 입고 응원봉을 든 채 "홍준표 대통령"을 외치며 지역민들에게 호소했다. 또 이 자리에 자유한국당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인 안상수 의원을 비롯해 인천시당위원장인 정유섭 의원, 민경욱 의원 등이 참가해 홍 후보를 지원했다.

홍 후보는 "인천은 이미 부산을 제치고 대한민국 제2의 도시가 됐지만 대도시 중 유일하게 접경지역에 속해 있어, 인천국제공항과 항만과 같은 사회간접자본이 북한의 주 타깃이 될 수도 있다"며 안보 문제를 거론했다.

이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겨냥해 "무엇을 결정하려면 북한에 먼저 물어보는 후보, 상황과 시류에 따라 수시로 오락가락하는 기회주의 후보로는 안 된다"며 "강단과 결기가 없는 사람이 대통령으로 올라가면 나라에 대혼란이 온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우파에서 한명, 좌파에서 세 명이 뛰는 이번 대선에서 반드시 유일한 우파 후보인 홍준표가 이겨야 대한민국과 인천의 자유와 민주의 가치를 수호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홍 후보의 연설에 시민들은 저마다 "나라가 많이 어렵습니다, 홍준표 대통령 화이팅!"을 외치며 응원했다. 그러자 홍 후보는 "잘하겠다. 지켜봐 달라"고 화답했다.

홍 후보는 오후엔 용인중앙시장을 찾아 100여명의 지지자들이 모인 가운데 유세를 가졌다. 홍 후보가 모습을 드러내자 시민들은 박수와 함께 열렬한 지지를 보냈다. 또 태극기를 든 채 홍 후보를 기다리는 일부 시민들도 눈에 띄었다.

시민들의 환호에 다소 고무된 홍 후보는 옅은 미소를 머금으며 연단에 올랐다.

그는 연이어 야권 대선 주자들의 불안한 안보관을 지적하며 "5월9일은 좌파정권을 선택할 것인가, 우파정권을 선택할 것인가 하는 대한민국 미래를 보는 선거"라며 "홍준표를 한 번 선출해주시면 5년동안 여러분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고 북한을 제압해 역대 정권처럼 북한에 끌려 다니지 않을 것"이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이후 시장 골목 어귀를 돌며 상인들을 만나 격려하고 바닥 민심을 훑었다. 일부 상인들은 하던 일을 멈추고 홍 후보를 향해 뛰어와 악수를 요청하며 "꼭 대통령 되셔서 나라를 위해 힘 써 달라"고 응원했다. 또 자신을 20대 대학생이라고 소개하는 한 남성은 홍 후보에게 "좌파를 꼭 청산해 달라. 기업을 살려 주셔야한다"고 주문했다. 이에 홍 후보는 손을 맞잡으며 "꼭 힘내겠다"고 답했다.[데일리안 = 정금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