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민지 몸매 비결 "콘샐러드 하나로 하루 버텨"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19일 13:59:17
공민지 몸매 비결 "콘샐러드 하나로 하루 버텨"
기사본문
등록 : 2017-04-20 08:11
스팟뉴스팀 (spotent@dailian.co.kr)
▲ 공민지 화보가 공개돼 화제다. ⓒ bnt

17일 솔로 가수로 데뷔하며 신인 시절로 돌아간 듯 설렘에 가득 차 있는 공민지가 bnt와 화보 촬영을 진행했다. 그는 기존의 걸크러시한 느낌을 벗고 스타일난다, KKXX, 율이에, 악세사리홀릭, 쏘옹 등으로 구성된 콘셉트로 청순하고 여성스럽게 다가왔다.
 
메이크업 스타일도 바꿨다. 과거에는 스모키 메이크업을 고수했지만 지금은 아이라인을 얇게 그리면서 싱그러운 소녀로 변신했다. 그는 솔로 준비를 하면서 예뻐 보이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정도로 이미지 변신에 심혈을 기울이는 중이다.
 
그는 "투애니원 이미지가 강했기 때문에 자연스럽게 걸크러시 콘셉트를 유지했다. 내면은 소녀처럼 여성스러운 편이다. 솔로 활동을 시작한 만큼 신비주의를 벗고 대중에게 친근하게 다가가고 싶다. 다이어트도 열심히 하고 있다. 뮤직비디오 촬영 전날에는 하루 종일 콘샐러드 하나만 먹었다. 음식에 한이 맺혔다"고 웃으며 전했다.
 
공민지는 솔로 활동에 대해 간략하게 설명했다. 그는 "춤 하면 공민지를 떠올리는 분들이 많기 때문에 솔로 활동 때 댄스 퍼포먼스를 꼭 보여드리고 싶다. 그래서 '니나노'를 타이틀곡으로 잡았다. 수록곡 중 'Flashlight'는 박재범과 함께 작업한 노래다. 박재범 특유의 스웨그와 섹시미가 느껴진다"고 전했다.
 
홀로서기에 대한 두려움도 있다. "4명에서 활동했던 시절과 다르게 혼자 무대를 채워야 한다는 점이 가장 부담스럽다. 제 앨범에 대한 기사가 하나씩 공개될 때마다 대중이 조금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줘 너무 다행스럽다. 아직 저를 많이 사랑해주시는 것 같아서 정말 감사하다"고 밝혔다.
 
공민지는 걸그룹 내 랩과 춤 담당이었지만 솔로 앨범은 노래로 승부수를 걸었다. 앨범 공개에 앞서 MBC '복면가왕'에 깻잎 소녀로 등장한 그는 "투애니원 노래에서 제 파트는 네 마디였고 노래보다 랩을 많이 해서 제 목소리를 맞출 수 있을지 궁금했다. 3라운드 곡으로 김건모의 '미안해요'를 준비했지만 일 라운드에서 탈락해 부르지 못했다. 아쉽다"고 전했다.

▲ 공민지 화보가 공개돼 화제다. ⓒ bnt
 
공민지의 첫 예능 프로그램은 KBS '언니들의 슬램덩크 2'다. "김숙 언니의 리더십을 믿고 출연을 결심했다. 가장 성향이 잘 맞는 멤버는 홍진영 언니다. 저는 활기 넘치는 사람이 옆에 있을 때 같이 흥을 돋우는 편이다. '언니들의 슬램덩크 2'를 하면서 리얼리티가 저의 예능 스타일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지금은 홍진영 언니에게 예능을 배우고 있다. 언니 애교에 물들어서 저도 모르게 홍진영표 애교를 따라 하고 있다"고 웃으며 전했다.
 
덧붙여 "소미를 보면 어릴 적 내 모습이 생각나 기특하다. 16살에 데뷔했고 그때는 세상물정을 잘 몰랐다. 사회생활도 모르고 어떤 상황에 대한 판단을 정확하게 하지도 못했다. 친구들과 수련회, 수학여행을 같이 가는 것이 꿈이었다"고 말했다.
 
어린 나이에 데뷔 후 가장 힘들었던 시기는 '컴백홈' 활동 후 2년간 공백기를 가졌을 때다. 그는 "무대에 서고 싶은 마음이 매우 컸는데 공백기가 길어지다 보니 저 스스로가 한자리에 머물러 있는 기분이 들었다. 그래서 LA에 있는 댄스스쿨에 가서 춤을 배우고 왔다"고 밝혔다.
 
춤에 남다른 애정을 갖고 있는 공민지. 그는 자신의 이름을 걸고 댄스 아카데미를 운영 중이다. "춤을 배우고 싶은데 어디로 가야 할지 잘 모르는 친구들이 많이 오는 것 같다. 제 이름이 걸려있으니 아무래도 믿음이 생기지 않을까요? 수강생이 저한테 월말평가를 받고 싶다고 신청하면 제가 직접 보고 평가한다. 칭찬을 해주긴 하지만 아무래도 고쳐야 하는 점을 많이 지적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으로 활동 계획에 대해 그는 "솔로 앨범으로 열심히 활동하면서 팬미팅을 통해 팬들과 가깝게 소통할 계획이다. 만약 EDM을 바탕으로 여름에 듣기 좋은 노래를 만들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씨엔블루 정용화와 함께 작업을 해보고 싶다. 정용화의 음색이 여름에 잘 어울린다고 생각한다"고 웃으며 답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