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엔지니어링, 장애인 일자리 창출 ‘희망카페’ 개점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8월 18일 19:27:06
현대엔지니어링, 장애인 일자리 창출 ‘희망카페’ 개점
각 지점마다 발달장애인 바리스타와 청년일자리 채용 매니저 함께 근무
판매수익금 전액은 다시 장애인 일자리 창출 지원 사업에 사용
기사본문
등록 : 2017-03-21 13:47
권이상 기자(kwonsgo@dailian.co.kr)
▲ 20일 양천구 목동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열린 장애인일자리창출 협약식 및 ‘희망카페’ 개소식에 참석한 장애인 바리스타들이 양천구청, 현대엔지니어링, 희망일굼터 관계자들과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엔지니어링이 장애인들이 일할 수 있는 작업장 개소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며, 장애인들의 삶에 희망을 선물하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지난 20일 서울 양천구청과 함께 지원하는 장애인 채용카페 ‘희망카페’ 2호점이 문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고 21일 밝혔다.

양천구 목동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개최된 이날 개소식에는 김수영 양천구청장, 현대엔지니어링 박찬우 전무, 한상명 희망일굼터 시설장 및 장애인 바리스타, 지점 매니저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일반취업이 어려운 장애인들의 사회 참여와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작년 4월부터 양천구청과 함께 실질적인 지원방안을 모색해 왔으며, ‘희망카페’를 통해 좋은 결실을 맺게 됐다.

이번에 개소한 2호점을 비롯해 오는 23일에는 1호점(신정동 해누리타운)이, 6월에는 3호점(신월보건지소)이 추가로 개소된다. 카페 각 지점마다 매니저 1명과 발달장애인 직원 6명이 함께 근무하게 된다. 양천구 ‘청년 뉴딜 일자리 사업’을 통해 채용된 비장애인 매니저는 업무와 장애인 직원들에 대한 훈련을 병행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과 양천구청은 희망카페 3개소에 대한 공사비, 각종 집기 구입비, 인건비 등을 지원했다. 또한 현대엔지니어링이 후원하고 있는 장애인 일자리 작업장 ‘희망일굼터’에서도 매출로 발생한 이익의 일부를 다시 ‘희망카페’의 운영에 보태며, 나눔이 또 다른 나눔을 낳는 공유가치창출 모델을 실현해 그 의의가 크다.

‘희망일굼터’ 내부에 개설된 바리스타 실습훈련용 카페를 별도로 만들어 장애인들의 업무 조기 적응도 도울 예정이다.

이날 양천구는 그동안 ‘희망카페’를 마련하기 위해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준 현대엔지니어링에 감사패를 전달했으며, 희망일굼터를 포함한 세 기관은 향후 장애인 일자리 창출에 대한 보다 체계적이고 긴밀한 협력을 위해 협약도 맺었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판매수익금 전액은 장애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장애인 지원사업에 사용될 계획”이라며 “‘희망카페’라는 명칭대로 장애인들의 삶에 희망과 용기를 주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엔지니어링은 일찍이 장애인들이 겪고 있는 다양한 문제들을 해소할 수 있는 방법은 일자리 창출이라고 인식하고, 지난 2010년부터 장애인 일자리 작업장 ‘희망일굼터(임가공 조립 및 친환경 소독제 생산)’에 대해 설비 지원, 작업장 리뉴얼 등 꾸준한 지원을 이어가고 있다.[데일리안 = 권이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