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민주당 경선 뒤 보수·중도 표심 다시 잡으려면?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4일 07:36:29
안철수, 민주당 경선 뒤 보수·중도 표심 다시 잡으려면?
안희정 탈락하면 '역선택' 표심 안철수로 이동할 수도
"문재인 지지율, 30~40%대 머물러야 '비문 연대' 가능"
기사본문
등록 : 2017-03-21 06:30
전형민 기자(verdant@dailian.co.kr)
▲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가 지난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대선후보자 선출 예비경선에 참석해 투표에 앞서 지지 호소 발언을 하고 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김나윤 기자

안철수, 보수층 최후 카드되기 위한 조건은?

제19대 대통령 선거가 불과 50여 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 유력 대권주자들의 중도·보수층 표심 확보가 승패의 관건으로 떠올랐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지지도 10% 이상의 상위권에 보수진영 후보가 전무한 상태여서 중도·보수층의 표심이 갈피를 잡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치권은 안철수 전 대표의 외연 확장에 관심을 두고 있다. 안 전 대표가 10% 이상의 지지율을 보이는 상위권 4명(문재인, 안희정, 안철수, 이재명)의 후보 가운데 유일하게 중도 정당에 소속돼 있어 중도·보수층 지지를 흡수하는 데 가장 유리한 조건이다.

20일 발표된 리얼미터의 조사에 따르면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6.6%로 독주 중인 가운데 안희정 충남도지사 15.6%, 안철수 전 대표 12%, 이재명 10.8% 순이었다. 국민의당 소속인 안 전 대표를 제외하더라도 나머지 민주당 소속 후보의 지지율합이 과반을 훌쩍 넘긴 63%에 달한다. 보수 진영의 후보 중 유일하게 유의미한 지지율을 기록한 홍준표 경남도지사는 9.8%에 불과했다.

이처럼 범보수 후보가 사실상 지리멸렬하면서 정치권은 보수층을 포함한 중도층의 '안철수 밀어주기'가 실현될 수 있을지에 관심을 모으고 있다. 안 전 대표 스스로가 중도를 주창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민주당 후보, 특히 문재인 후보에게만큼은 표를 줄 수 없다는 보수층도 최후의 카드로 안 전 대표를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보수층의 고민은 지지율에서도 나타났다. 리얼미터는 안 전 대표의 지지율에 대해 "PK, 호남, 서울, 30대와 50대 이상, 국민의당·자유한국당 지지층과 무당층, 보수층과 중도층에서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하지만 "TK와 경기·인천, 정의당 지지층, 진보층에서는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이른자 '중도·보수'의 안 전 대표 지지가 상승한 것이다.

▲ 20일 발표된 리얼미터의 조사에 따르면 차기 대선 후보 지지율은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6.6%로 독주중인 가운데 안희정 충남도지사 15.6%, 안철수 전 대표 12%, 이재명 10.8% 순이었다. (자료사진) ⓒ리얼미터

보수층 외연확장 가능하지만…선결과제가 자결(自結) 못해

그러나 정치권 관계자들은 안철수 전 대표가 보수층의 지지를 얻을 수는 있지만 이를 위해 선결해야할 과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나 선결과제가 안 전 대표의 힘으로 해결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점은 안 전 대표로서는 난제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만약 4월초 민주당 경선을 통해 문재인 전 대표가 최종 후보로 선출된다면 안희정 지사를 향하고 있는 중보·보수표는 안 전 대표에게 옮겨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황 평론가는 "안희정 지사의 지지율 중 일정 부분은 중도·보수층의 역선택"이라며 "안 지사가 경선에서 최종 탈락하면 이 표는 안 전 대표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황 평론가는 지난 1997년 DJP연합과 같은 '대연정'과 '개헌'을 고리로 하는 '후보단일화'의 가능성을 언급했다. 그는 "일단 각 당의 후보가 결정된 상황에서 민주당을 제외한 나머지 정당 간의 연대가 결정될 수 있다"고 했다. 사실상의 '반문·반패권 연대'다.

다만 황 평론가는 연대의 구성 조건으로 "문재인 후보의 '어중간한 지지율'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만약 최종 후보 선출 후 문재인 후보의 지지율이 50%를 넘기는 우월한 지지율이라면 차라리 대선 후 야권 헤게모니를 위해 각 당 후보들이 합치지 않을 것"이라며 "문 후보의 지지율이 30~40%대 애매하다면 '연대'는 충분히 가능한 일"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전형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