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01일 11:00:18
8
전례없는 조기대선, 의전 때문에 끙끙 앓는 행자부
공명선거·법정선거 사무 등 선거관리 업무 총괄·각종 의전 준비
"각 후보자가 선거 과정서 취임식 관련 의중 밝혀주는 방안 기대"
기사본문
등록 : 2017-03-19 06:30
  가
  가
    인쇄하기
박진여 기자(parkjinyeo@dailian.co.kr)
▲ 행자부는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에 따라 대통령 선거와 취임식 등 차기 정부 준비에 분주한 모습이다.(자료사진) ⓒ데일리안

공명선거·법정선거 사무 등 선거관리 업무 총괄·각종 의전 준비
"각 후보자가 선거 과정서 취임식 관련 의중 밝혀주는 방안 기대"

헌정사상 초유의 현직 대통령 파면으로 정부 부처들이 차기 대통령 선거 준비 작업에 착수한 가운데, 대선 준비부터 대통령 의전 등을 총괄하는 행정자치부의 고민이 깊다. 현재 대통령이 궐위인 관계로 새 대통령 당선자는 당선 즉시 대통령직에 오르게 돼 취임준비 기간이 부족하기 때문.

행자부는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에 따라 대통령 선거와 취임식 등 차기 정부 준비에 분주한 모습이다. 선거인명부 작성부터 투·개표소 설치 지원 등 법정 선거사무는 물론, 공명선거상황실 설치·운영, 시·도 합동 특별감찰단 운영 등 선거관리 업무를 총괄하고 있다.

이처럼 정신없이 분주한 와중에도 진도가 나가지 않는 각종 '의전' 문제로 행자부는 골머리를 앓고 있다. 그동안 행자부는 대선이 있는 해 상반기에 취임식 준비팀을 구성, 유력 대권후보별 시나리오를 만든 뒤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가동되면 협조체제에 들어가는 순서로 철저한 준비를 해왔으나, 이번에는 새 대통령 당선 즉시 곧바로 취임식을 치러야해 그에 맞는 장소나 일정, 형식, 각종 이벤트 등을 사전에 충분히 준비·검토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취임식 당일 외빈 초청 여부도 불투명하다. 적어도 한 달 전에 당선자의 이름과 취임식 날짜가 적힌 초청장을 보내야하지만, 누가 당선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초청 의사를 보내는 것은 불가능하다. 이에 따라 차기 대통령 취임식에는 대규모 군중과 주요 외빈이 모두 참석한 축하행사를 갖기는 지금으로서는 어려운 현실이다.

이와 관련 행자부 관계자는 “중앙선관위에서 당선인 발표를 하고 당일 날 곧바로 취임을 할 가능성이 있어 대비를 하고 있다”면서 “현재로서는 각 대선 주자의 구체적인 공약이나 국회에서 나오는 취임식 관련 논의를 챙기며 시나리오별로 준비할 수밖에 없다”고 어려움을 드러냈다.

다만 당선자가 결정되는 5월 10일 즉시 취임식을 하는 것은 사실상 무리인 상황에서 당일 새 대통령에게 보고를 하면서 취임식 준비에 대한 건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는 게 관계자의 설명이다. 이에 앞서 선거 과정에서 각 후보자가 취임식 관련 각자 의중을 밝혀주기를 기대하는 분위기도 있다. 취임식 행사는 각 후보의 특징적 국정 철학을 보여주는 중요한 행사기 때문이다.

▲ 행자부는 대통령 탄핵 인용 결정에 따라 대통령 선거와 취임식 등 차기 정부 준비에 분주한 모습이다.(자료사진) ⓒ데일리안 김나윤 기자

행자부는 늦어도 내달 10일께는 취임식 장소·일정·초청 인원 등 제반사항을 잠정 확정한다는 방침이다. 장소는 이전 대통령들의 전례를 따라 국회의사당 앞 광장이 될 가능성이 크다. 하지만 탄핵 정국으로 국가 혼란사태가 지속됨에 따라 취임식 행사 자체가 기존에 비해 간소화될 가능성도 높다.

박근혜 전 대통령 취임식 때는 국회의사당 앞 광장에서 수만 명의 시민과 내·외빈을 초청한 가운데 진행됐다. 당시 주한 외교사절을 비롯해 각국 정상급 인사들이 축하 사절단으로 참석했다. 특히 당시 대통령 취임준비위원회를 구성, 일반국민 참여 신청을 받아 총 7만여 명의 인원을 수용하는 등 성대한 취임식을 가졌다.

한편, 행자부는 단독으로 차기 정부 출범을 준비하는 데 있어 적잖은 부담을 안고 있다. 행자부 관계자는 “올해는 조기 대선 가능성이 높아져 준비를 서둘러야 하는데 공식적인 취임식 준비팀을 꾸리지도 못하고 있다”며 “(행자부 단독으로) 취임식을 비롯한 차기 정부 출범 준비를 해야 하기 때문에 어려움이 많지만, 최대한 차질 없이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