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경선 스타트…9명 후보, 15분 안에 민심 잡아야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9월 21일 17:35:40
한국당, 경선 스타트…9명 후보, 15분 안에 민심 잡아야
18일 1차 컷오프·20일 2차 컷오프
기사본문
등록 : 2017-03-17 10:10
한장희 기자(jhyk777@dailian.co.kr)
▲ 자유한국당 19대 대선 당 후보 경선에 참여한 9인의 후보자들. (왼쪽 위부터)안상수 한국당 의원, 김관용 경북도지사, 김진태 한국당 의원, 조경태 한국당 의원, 신용한 전 청년위원장, 원유철 한국당 의원, 이인제 전 최고위원, 홍준표 경남도지사,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자유한국당 제공
자유한국당은 17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제19대 대통령후보 선거 ‘후보자비전대회’를 개최한다.

한국당은 전날 이번 대선에 경선에 참여할 후보자를 받았다. 마감 시한까지 등록된 경선 후보자는 홍준표 경남도지사와 안상수·원유철·조경태·김진태 의원, 김관용 경북도지사, 이인제 전 최고위원, 김진 전 중앙일보 논설위원, 신용한 전 청와대 직속 청년위원장 등 총 9명이다.

이날 비전대회를 통해 후보자들은 당원과 국민들에게 대선 승리를 위한 ‘국민통합’과 ‘보수 재건’을 향한 자신의 비전을 밝혀야 한다. 후보자에게 주어진 시간은 15분이다.

한국당은 이날 비전대회 이후 여론조사를 거쳐 18일 상위 6명을 제외한 나머지 3명의 후보자를 컷오프한다. 오는 19일 TV조선 생방송 토론회를 거친 뒤 여론조사 2차 20일 컷오프를 실시해 상위 4명만을 남긴다.[데일리안 = 한장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