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황교안 불출마 수혜자 안희정? 착시현상"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5월 20일 18:24:06
    정우택 "황교안 불출마 수혜자 안희정? 착시현상"
    안희정 흩어진 일부 '보수층 지지율' 흡수해
    "후보 토론회서 검증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7-03-16 21:50
    정금민 기자(happy7269@dailian.co.kr)
    ▲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선 불출마 선언으로 보수 지지층의 일부가 안희정 충남지사로 이동한것과 관련, "착시현상"이라고 규정했다. 사진은 정 원내대표가 지난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야기를 하고 있는 모습. ⓒ데일리안 김나윤 기자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6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선 불출마 선언으로 보수 지지층의 일부가 안희정 충남지사로 이동한 것과 관련, "착시현상"이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16일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안 지사가 대연정을 얘기하고 보수와도 손을 잡을 수 잇는 것처럼 얘기하면서 여론이 이렇게 나타난 것"이라고 주장했다.

    리얼미터가 황 권한대행의 불출마 선언 직후인 지난 15일 실시해 이날 발표한 긴급여론조사에 따르면 이중 홍준표 경남지사가 (7.1%)로 황 권한대행의 지지층 32.4%를 흡수해 최대 수혜자로 떠올랐다. 야권에서는 안희정 지사에게 14.9% 이동했다.

    그는 이와관련 "우리 국민들이 안 지사가 과거 학생시절 어떤 활동을 했는지 보실 기회가 있을 것"이라면서 "후보 토론회에서 검증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착시현상이 계속될지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정금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