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1월 19일 06:48:58
1 / 3
BJ 김이브, 보이스피싱에 대처하는 자세
기사본문
등록 : 2017-01-12 15:53
  가
  가
    인쇄하기
스팟뉴스팀 (spotviews@dailian.co.kr)
▲ BJ 김이브. 김이브 유튜브 채널.

인기 BJ 김이브가 보이스 피싱에 대처하는 자세를 설명했다.

김이브는 지난 1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보이스피싱 걸어놓고 나한테 욕을’이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했다.

김이브는 “오늘 아침 전화가 왔는데 서울 무슨 법원이라고 하더라. 듣자마자 보이스피싱인 것을 알았다”며 “‘이거 해서 얼마나 벌어먹고 사냐’라고 받아쳤다”고 말했다.

그러자 전화기 넘어 상대 여성은 오히려 욕을 하며 김이브를 공격했던 것. 이에 가만있을 김이브가 아니었다. 김이브는 “나 역시 쌍욕을 퍼부으며 이렇게 등 쳐먹고 살면 좋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