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 조영훈 NC 잔류 ‘2년간 총 4억 5000만 원’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2월 11일 12:42:07
FA 조영훈 NC 잔류 ‘2년간 총 4억 5000만 원’
2012년 특별지명 통해 NC 이적 후 베테랑 모습 보여
기사본문
등록 : 2017-01-12 17:29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NC 잔류를 선택한 FA 조영훈. ⓒ NC 다이노스

FA 조영훈이 NC 다이노스에 잔류한다.

조영훈은 12일, NC 구단과 2년간 총 4억 5000만 원(계약금 1억 원+연봉 총액 최대 3억 5000만 원)의 조건에 합의했다.

지난 2012년 특별지명을 통해 NC로 이적한 조영훈은 팀의 1군 첫 시즌이었던 2013년 주전 1루수로 활약했다.

구단 측은 "조영훈이 선수로서 보여줄 수 있는 기량이 충분하고, 솔선수범하며 묵묵히 자기역할을 다하는 성실한 모습을 갖춘 점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여 FA 계약을 합의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조영훈 역시 "팀에 남게 되어 너무 좋고, 계약이 늦어져서 죄송하다. 선수는 야구장에서 모든 걸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하는 만큼 준비 잘해서 2017시즌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 신경 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 드린다"고 계약 소감을 전했다.

한편, 조영훈의 계약으로 이제 남은 FA 미계약자는 이진영과 정성훈, 황재균뿐이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