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9일 14:46:40
민주당 '경선룰' 파열음…친문 '대세론 꺾일까' 진지전 태세
권리당원 선언문 서명자 1만명 돌파…"참여비율 최대한 보장하라"
기사본문
등록 : 2017-01-12 16:06
  가
  가
    인쇄하기
이충재 기자(cj5128@empal.com)
▲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한 문재인의 정책구성-권력적폐 청산을 위한 긴급 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룰 협상을 둘러싼 파열음이 커지고 있다. 결선투표제와 모바일 투표, 완전국민경선 등의 도입 여부를 두고 문재인 전 대표와 다른 후보 간 의견이 엇갈리고 있기 때문이다. 논란의 핵심은 '어떻게 문재인을 꺾느냐'다.

특히 문 전 대표 측은 다른 후보들의 경선룰 제안을 '대세론 흔들기'로 보고 진지전에 돌입했다. 친문(친문재인) 성향 권리당원들은 "당원들의 투표를 일반 국민보다 더 큰 비중으로 반영해야 한다"고 주장하며 적극적인 행동에 나섰다. 당원 투표권의 영향력이 커질수록 문 전 대표에게 유리해질 수 있다.

권리당원 대세론에 '성벽 쌓기'…문재인측 '양보' 예상도

이들은 당헌·당규 위원의 SNS에 룰과 관련한 의견을 제시한 데 이어 '공정한 경선룰'을 요구하는 온라인 선언문을 내기도 했다. 12일 온라인 선언문엔 서명자 수가 1만명을 돌파했다.

선언문은 "권리당원의 참여비율 최대한 보장하라", "당지도부에 도전하는 일부 의원을 징계하라", "공정성 시비와 무리한 룰을 요구하는 후보에게 경고하라"는 등 문 전 대표에게 유리한 구도를 마련하기 위한 방안이 담겼다. 사실상 '당원의 이름으로' 대세론에 견고한 성벽을 쌓은 셈이다.

여기엔 "당 지도부와 소속의원들에게 문자, SNS 등 합법적인 수단으로 의견을 개진할 권리가 있다"며 온라인에서 진행 중인 집단행동을 정당화하는 내용도 담았다.

현재 문 전 대표와 안희정 충남도지사는 당에 '백지위임'을 약속했지만, 다른 후보들은 공정성에 의문을 표시하고 있어 최종 합의까지 진통이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이재명 성남시장과 김부겸 의원은 '문재인 대세론'을 깨기 위한 완전국민경선과 결선투표제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일각에선 문 전 대표측이 본격적인 룰협상이 시작되면 "큰 폭의 '양보'를 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 이미 대세론이 견고한 데다 지난 2012년 경선에서도 다른 후보들의 요구(완전국민참여경선)를 전격 수용한 바 있다.[데일리안 = 이충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