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2월 26일 21:15:06
수서고속철, 첫 명절 예약에 접속장애…사과문 게재
12일 오전 6시 명절승차권 예약전용 홈페이지 열었지만 먹통
SR “시험가동 반복했는데도…원인분석·재발방지 할 것”
기사본문
등록 : 2017-01-12 13:43
  가
  가
    인쇄하기
이소희 기자(aswith@naver.com)
12일 오전 6시 명절승차권 예약전용 홈페이지 열었지만 먹통
SR “시험가동 반복했는데도…원인분석·재발방지 할 것”


설 명절을 앞두고 SRT(수서고속철도)가 설 승차권 예매를 명절승차권 예약전용 홈페이지를 통해 12일 오전 6시부터 실시했지만 연결이 지연되거나 먹통이 되면서 이용자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접속자가 몰리면서 ‘사이트에 연결할 수 없음’이라는 메시지가 뜨거나 이후 홈페이지 화면이 나타나더라도 곧바로 접속이 끊기는 경우가 반복돼 이용자들의 불만이 빗발쳤다.

그러자 SRT 운영사인 SR은 긴급복구에 나서 오전에 정상 운영을 되찾았고, 설 승차권 예·발매 접속지연에 대한 사과문을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SR은 개통 후 처음 맞는 설 명절 승차권 예·발매를 위해 서버확충 등 시스템을 정비하고 반복적인 시험가동을 실시해 왔음에도 불구하고, 인터넷을 통한 설 승차권 예·발매 개시와 동시에 사용자 일시 급증으로 인한 접속지연 등 예기치 않은 상황이 발생해 고객들께 큰 불편을 드렸다고 사과했다.

또한 일시적 앱 오류에 따라 오전 열차를 이용하는 고객에게도 스마트 발권과 반환 등 원활치 못했다고 시인했다.

그러면서 SR은 “현재 시스템은 정상 가동 중이나 동일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최대한 빠른 시간 내에 정확한 원인분석과 재발방지조치를 완료하겠다”면서 “이번 일을 큰 교훈 삼아 고객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매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 SR이 명절승차권 예약전용 홈페이지 접속 장애에 대한 사과문을 12일 게재했다. ⓒSR
[데일리안 = 이소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