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30일 18:09:57
'이재용 12일 소환' 삼성, 초긴장 속 비상
'컨트롤타워' 미전실 11일 오후 주요 임원들 긴급 회의 소집
비상근무체체 돌입...사실 입증 기대 속 끼워맞추기 수사 우려도
기사본문
등록 : 2017-01-11 16:28
  가
  가
    인쇄하기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은 11일 오후 주요 임원들을 대상으로 긴급 회의를 소집해 이 부회장의 특검 소환에 따른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사진은 서울 서초동 삼성서초사옥 로비 전경.ⓒ데일리안DB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특검 소환이 12일 오전으로 결정되면서 삼성이 초긴장상태에 빠졌다. 그룹의 컨트롤타워인 미래전략실(이하 미전실)을 비롯한 주요 임원들은 비상근무체제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은 11일 오후 주요 임원들을 대상으로 긴급 회의를 소집해 이 부회장의 특검 소환에 따른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이는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11일 오후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재용 부회장이 12일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기로 했다”고 밝힌 데 따른 대응 전략 수립 차원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미 지난 9일 소환 조사를 받은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검토 소식이 전해진 상황에서 또다싲이 부회장의 소환 조사가 확정되자 삼성서초사옥은 무거운 분위기가 감돌고 있다.

삼성은 "올 것이 온 것"이라면서 애써 차분함을 유지하려 애쓰고 있지만 오너의 소환 통보에 초조한 기색을 감추지는 못하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 속에서 삼성과 재계에서는 특검 수사가 사전에 결론을 내놓고 이뤄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함께 나오고 있다.

삼성은 이미 지난해 12월 이 부회장이 청문회 등을 통해 밝힌 대로 최순실-정유라 모녀에 대한 승마 지원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성사라는 대가를 받고 한 것이 아님을 강조하고 있다.

이와 관련, 이 부회장은 지난해 11월 검찰 수사에서 양사 합병에 대해 “양사 사장이 합병에 따른 시너지를 열심히 설명해 합병하기로 한 것"이라며 "당시에는 합병을 반대하는 주주가 그렇게 많을 줄 몰랐다"고 진술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오히려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2015년 7월 이 부회장과 독대하는 자리에서 역정을 내는 등 사실상 강압에 의해 이뤄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정부가 요청하면 기업이 이를 거부할 수 없는 것이 국내 현실을 감안하면 피해자임에도 오히려 특정한 목적을 갖고 뇌물을 건넨 죄인으로 취급받는 것이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특히 특검이 박 대통령과 최순실씨에 대한 뇌물죄 성립을 위해 삼성을 끼워맞추기 식으로 수사하는 데 따른 우려도 나타내고 있다.

또 특검이 이 부회장 소환 조사 계획을 밝히면서 ‘피의자’ 신분임을 명시한 것과 관련해서도 조사를 앞두고 심리전을 펼치는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삼성 측은 최지성 부회장과 장충기 사장에 이어 이재용 부회장까지 조사가 이뤄지면서 사실관계가 보다 명확해지기를 기대하고 있다.

삼성 관계자는 “이번 조사를 통해 그동안 주장해 온 것들이 사실로 밝혀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