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5월 28일 00:37:00
금융권 일자리 3년새 1만2000여개↓...하위직 감원 많아
CEO스코어, 증권사 고용 감소율 13%로 최고...지주사만 증가
하나은행 2200명으로 최다...흥국생명 증가율 1위
기사본문
등록 : 2017-01-11 09:33
  가
  가
    인쇄하기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최근 3년간 금융사 업종별 고용변화 현황.ⓒCEO스코어
지난 3년간 국내 금융권에서 1만2000여개의 일자리가 사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원과 대리 등 하위직급의 일자리가 임원들에 비해 2배 가량 많이 증발했다.

11일 기업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금융통계정보시스템에 등록된 은행·생명보험·손해보험·금융지주사·증권사 등 총 102개 금융사의 지난 2013년 3분기~2016년 3분기 고용현황을 분석한 결과, 지난 3년간 총 1만2313개의 일자리가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3년 3분기 말 22만303명이던 고용인원이 해마다 감소해 지난해 3분기 말에는 20만7990명으로 5.6% 줄어들었다. 전체 102개사 중 고용을 늘린 곳은 46개사로 전체의 45.1%에 불과했다.

업종별로는 증권사의 일자리 감소 폭이 가장 컸고 생명보험·손해보험·은행 등의 순이었다. 금융지주사는 금융업종 가운데 유일하게 고용이 늘었지만 인원이 워낙 적어 전체 고용에 영향을 주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회사별로는 하나은행 임직원수가 2200명 줄어 감원 1위를 기록한 반면 한국산업은행은 가장 많은 777명을 늘려 대조를 이뤘다.

직급별로는 임원보다 매니저급 이하 직원들의 고용 감소폭이 훨씬 컸다. 3년간 임원은 2418명에서 2328명으로 90명(3.7%) 축소된 반면 직원수는 21만7885명에서 20만5662명으로 1만2223명(5.6%)이나 감소했다.

업종별로는 증권업의 감소폭이 두드러졌다. 지난 2013년 3분기 말 30개 증권사의 총 고용인원은 3만8616명에 달했으나 지난해 3분기 말에는 3만3737명으로 3년간 무려 4879명(12.6%)줄어들었다.

870명이던 임원은 788명으로 9.4%, 직원은 3만7746명에서 3만2949명으로 12.7% 감소했다. 역시 임원보다 하위 직급의 구조조정이 더 거셌다.

생명보험사의 감원 바람도 거셌다. 24개 생보사의 고용은 3년간 11.9%(3669명)나 줄었다. 특히 생보업계는 전체 금융권 가운데 임원과 직원의 고용 감소율 차이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임원 자리는 1.3%인 8명 줄어드는데 그친 반면 직원고용은 12.2%인 3661명이나 감소했다.

29개 손해보험사의 고용은 1286명(3.9%) 감소했다. 임원수는 변동이 없었으며 직원만 3.9%인 1286명 축소됐다.

16개 은행의 고용은 2507명 줄어 감소율 2.1%를 기록했다. 임원은 1.0%, 직원은 2.1% 각각 감소했다.

금융지주는 유일하게 고용이 늘었지만 임직원수가 워낙 적어 전체 고용수에는 영향을 거의 주지 못했다. 3년 전 426명이던 3개 금융지주 임직원 수는 작년 3분기 말 454명으로 6.6%(28명) 증가했다.

회사별로는 하나은행의 직원 일자리가 2199개(-13.0%) 사라져 고용감소폭이 가장 컸지만 임원 자리는 변화가 없었다.

2위는 1590명(-22.9%)이 감소한 삼성생명, 3위는 1291명(-6.1%)이 감소한 국민은행이었다. 이어 한국SC은행(-1120명, -20.9%), NH증권(-937명, -23.8%), 한화생명(-845명. -18.0%), 유안타증권(-814명, -32.2%), 메리츠화재(-750명, -28.7%) 등의 순이었다.

고용을 가장 많이 늘린 금융사는 한국산업은행이다. 3년 간 고용인원이 777명(28.6%) 증가했다. 2위는 583명(5.0%) 늘어난 IBK기업은행, 3위는 326명(2.4%) 증가한 농협은행이었다. 이어 한화손보(289명, 9.9%), 경남은행(275명, 12.9%), 메리츠종금(269명, 22.2%), 흥국생명(235명, 39.2%), 신한은행(220명, 1.6%) 등의 순으로 고용이 늘었다.

고용감소율은 BNP파리바카디프손해보험이 가장 높았다. 2014년 세계적인 금융그룹 BNP파리바그룹에 흡수된 이후 171명이던 고용인원이 3년 만에 49명으로 71.3%나 감소했다. 2위는 42.1% 감소한 알리안츠생명, 3위는 37.7% 줄어든 한화증권이었다. 이어 한국SG증권(-33.0%), 유안타증권(-32.2%), 메리츠화재(-28.7%), KTB증권(27.3%), HMC투자증권(-27.2%) 등의 순으로 고용 감소폭이 컸다.

반면 흥국생명은 3년 간 고용이 39.2% 늘어나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농협손보가 34.0%로 2위, KB증권이 32.4%로 3위였다. 이어 산업은행(28.6%), IBK연금보험(28.6%), 메리츠종금(22.2%), 라이나생명(21.2%), 농협생명(20.4%) 순으로 고용을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데일리안 =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