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장시호 제출 태블릿 PC, 사용한 적도 없다”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03:36:04
최순실 “장시호 제출 태블릿 PC, 사용한 적도 없다”
최씨 측 "내것 아니다" 부인…감정 요청
기사본문
등록 : 2017-01-10 21:10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박근혜 정부의 ‘비선 실세’ 최순실씨가 조카 장시호 씨가 특검에 제출한 태블릿PC에 대해서도 전면 부인하며 전문기관의 감정을 요청했다.

최씨 변호인인 이경재 변호사는 10일 '장시호 제출 태블릿PC에 대한 피고인 최서원(최순실)의 변호인 입장'이라는 제목의 자료를 내고 "변호인이 서울구치소에서 (최씨를) 접견해 확인했다"며 "최서원은 장시호 제출 태블릿PC도 최초 태블릿PC와 마찬가지로 알지 못하고 태블릿PC를 사용할 줄도, 사용한 적도 없다고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변호사는 "최초 태블릿PC와 마찬가지로 장시호 제출 태블릿PC에 대해서도 개설자, 사용자, 사용 내역, 저장 기록 및 기록의 변개, 언론 또는 특검에 제출된 경위를 철저히 조사하고 전문기관의 감정이 요청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제1이든, 제2이든 나아가 제3이든 태블릿PC와 관련된 억측과 의혹이 밝혀져 더 이상의 논란으로 국가·사회적 에너지 손실이 없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특검팀은 이날 최씨 조카 장씨로부터 2015년 7월부터 11월까지 사용된 태블릿PC를 당사자의 임의제출 형태로 입수해 압수 조치했다고 전격 공개했다.

이규철 특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태블릿 사용 이메일 계정, 사용자 이름 정보 및 연락처 등록정보 등을 고려할 때 위 태블릿PC는 최순실 소유로 확인됐다"고 밝혔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