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시간 : 2017년 02월 23일 12:35:26
정부 "부산 소녀상, 국제관행 고려해 적절 장소 기대"
"위안부 합의 취지와 정신 존중…착실한 이행이 중요"
기사본문
등록 : 2017-01-10 16:15
  가
  가
    인쇄하기
박진여 기자(parkjinyeo@dailian.co.kr)
▲ 외교부는 10일 부산 소녀상 설치 문제에 대해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한 국제 예양 및 관행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위안부 합의 취지와 정신 존중…착실한 이행이 중요"

부산 일본 총영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 설치 문제를 둘러싸고 한일 외교 갈등이 증폭되는 가운데, 정부는 "국제 관행을 고려해 적절한 장소에 대해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10일 부산 소녀상 설치 문제에 대해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한 국제 예양 및 관행 측면에서 접근해야 한다고 이 같이 전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정부와 해당 지자체, 시민단체 등 관련 당사자들이 외교공관의 보호와 관련된 국제 예양 및 관행을 고려하면서 위안부 문제를 역사의 교훈으로 기억하기에 적절한 장소에 대해 지혜를 모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 대변인은 이어 "한일 양국 정부가 2015년 말 위안부 합의를 한 취지와 정신을 존중하는 게 중요하고, 이 합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정부 차원에서 그런 제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기존 정부 입장을 되풀이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합의의 핵심은 일본 정부의 책임인정, 사죄와 반성표명, 그리고 그 이행조치로서 일본 정부 예산을 재원으로 한 화해·치유재단사업 실시를 통해 위안부 피해자들의 명예와 존엄 회복, 마음의 상처 치유를 도모한다는 것"이라며, 이를 가장 중요한 목표로 정부차원의 노력이 전개되고 있다고 강조했다.[데일리안 = 박진여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