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민주연구원 '기관경고' 처벌은 솜방망이 징계"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03:36:04
김부겸 "민주연구원 '기관경고' 처벌은 솜방망이 징계"
"무책임하고 대단히 실망스러운 결정, 진상조사도 슬그머니 뒤로 물려"
기사본문
등록 : 2017-01-10 15:58
엄주연 기자(ejy0211@dailian.co.kr)
▲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9월 21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여시재 내·외신 기자간담회에서 생각에 잠겨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당 지도부가 민주연구원에 내린 '기관경고' 처벌에 대해 '솜방망이 징계'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대변인 논평을 내고 "당의 '기관경고' 징계는 무책임하고 대단히 실망스러운 결정이"이라며 추미애 대표를 향해 "애초에 '문제가 있으니 진상조사를 하라"고 했던 입장을 슬그머니 뒤로 물린 것도 석연치 않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이어 "당 대표의 결정이 조변석개하면 권위도 서지 않고 당 내부의 분란만 키울 뿐"이라며 "특정 세력 눈치 보기라는 의혹이 생길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 최고위원회는 지난 6일 해당 보고서 작성을 주도한 김용익 민주연구원장의 거취 문제를 추 대표에게 일임한 바 있다. 하지만 추 대표는 이틀 뒤 신년 기자회견에서 "오해만 가지고 징계를 할 수는 없다"며 사표 반려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 "개헌저지용 보고서라는 전제 자체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난 이상 제가 고민할 필요가 없다. 개헌 저지용 보고서 아닌, 개헌 추진 보고서였다"며 해당 의혹 자체를 부인했다.

이를 두고 김 의원은 "많은 대권 주자들과 의원들이 보고서의 편파성을 비판하고 있다"며 "직접적으로 책임을 져야 할 인사들에 대한 문책이 이뤄지지 않으면 또 다른 논란이 재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조기 대선 이후 인수위원회를 구성하지 못하는 국면에서 연구원의 집권전략 연구 역할이 중요하다"면서 '편파' 보다는 '공정', '개인'보다는 '당'의 집권 전략을 짜야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 의원은 이번 파문의 해결책과 재발 방지 방안으로 "책임자들에게는 합당한 문책을, 연구자들에게는 자율적이고 소신 있는 연구활동을 보장해야한다"고 제안했다.[데일리안 = 엄주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