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위안부 협상, 사드배치 등 정부에 '맹공'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1월 23일 15:46:50
추미애, 위안부 협상, 사드배치 등 정부에 '맹공'
"위안부 협상 비밀 밝히고 사드 배치 차기 정부에 이양해라"
기사본문
등록 : 2017-01-09 09:32
조정한 기자(impactist90@dailian.co.kr)
▲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정부는 위안부 협상의 비밀을 낱낱이 밝히고 사드 배치는 차기 정부에 이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위안부 협상 비밀 밝히고 사드 배치 차기 정부에 이양해라"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정부는 위안부 협상의 비밀을 낱낱이 밝히고 사드 배치는 차기 정부에 이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한일 위안부 합의와 사드 배치 결정으로 촉발된 한한령(限韓令)에 대한 정부의 책임을 지적하며 "일본의 소녀상 보복 조치와 중국의 사드 보복 조치는 가뜩이나 어려운 우리 경제에 찬물을 끼얹고 있다"고 했다.

그는 "일본 정부가 소녀상 철거를 주장하면서 통화 스와프 보복 조치에 나섰고, 중국 한국 여행 관련 기업에 대한 세무조사 등 보복 조치를 내리고 있다. 불통 외교의 피해가 고스란히 한국경제의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그런데도) 이들의 보복정치에 대해 한국 정부는 굴욕적인 저자세로 임하고 있다. 국민들은 이같은 외교에 굴욕감과 자괴감을 느끼고 있다"고 지적했다.

우상호 원내대표 또한 "(위안부 협상은) 가해자와 피해자를 바꾸는 그런 협상이기 때문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한 바 있다. 어떻게 역사의 가해자가 큰 소리를 치고 피해자가 전전긍긍하는 그런 외교가 어디 있냐"고 물은 뒤 "외교부 장관에게 요구한다. 10억엔 아베 일본 총리에게 돌려줘라. 예산이 부족하면 국회에서 예비비를 편성해서 주겠다"고 주장했다.[데일리안 = 조정한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