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내년 래미안 9017가구 공급

최종편집시간 : 2017년 07월 25일 00:17:19
삼성물산, 내년 래미안 9017가구 공급
서울·경기·부산 6개단지 3361가구 일반분양…개포시영 재건축 주목
기사본문
등록 : 2016-12-28 16:44
▲ ⓒ삼성물산

삼성물산이 내년 9017가구의 래미안 아파트를 공급한다.

28일 삼성물산에 따르면 오는 2017년 서울과 부산, 경기도 등에서 총 6개 단지 9017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며 이 가운데 3361가구를 일반분양한다.

분양 물량 중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강남권 분양단지다. 상반기에는 강남 개포지구에서 개포시영 재건축(2296가구, 일반 220가구)을 선보인다. 개포시영 재건축은 개포지구에서 래미안 블레스티지, 래미안 루체하임에 이어 세번째로 분양하는 래미안 단지로 특히 개포지구에서도 뛰어난 입지로 주목받고 있다.

하반기에는 서초 우성 1차 아파트를 재건축해 총 1276가구 규모의 래미안 단지를 선보인다. 이에따라 래미안 에스티지(서초우성3차)와 래미안 에스티지S(서초우성2차)와 함께 서초동 일대에 2300가구의 대규모 래미안 타운이 형성된다.

지하철2호선 신정네거리역에 인접해있고 목동생활권으로 평가받는 신정뉴타운 2-1 구역 재개발 역시 뛰어난 입지여건과 1497가구의 대규모 단지로 예비 청약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119가구의 부산 온천 2구역 재개발 역시 2017년 지방 분양 물량 중 최고 관심 단지로 손꼽힌다. 현대산업개발과 공동으로 진행하며 단지 규모만 3853 가구며 일반분양도 2488가구에 이른다. 생활편의시설을 비롯해 지하철 등 교통, 학군 등 삼박자를 갖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외에도 가재울 뉴타운 가재울5구역(997가구, 일반513가구)을 비롯해 경기도 부천에서 학군, 편의시설을 두루두루 갖춘 부천송내1-2구역(832가구, 일반408가구) 역시 높은 관심을 끌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삼성물산은 2016년 총 9개 단지 1만 187가구를 공급, 2015년 1만 512가구 등 2년 연속 1만가구 이상을 꾸준히 공급했다. 2016년 분양한 9개 단지는 모두 1순위에서 청약이 마감됐고 평균 청약 경쟁률은 25.26대 1을 기록했다.

강남구 일원동 일원현대를 재건축한 래미안루체하임은 45대 1의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고 래미안명일역 솔베뉴 84㎡A 형은 무려 253대 1이라는 청약 경쟁률를 달성하기도 했다.

특히 래미안 신반포 리오센트를 제외한 8개 단지 모두 계약기간 내 완판돼 최고 브랜드로서 래미안의 위상을 확고히 했다는 평가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래미안은 주택 경기와 관계없이 꾸준히 연간 1만 가구 정도를 공급해 청약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으면서 최고 아파트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면서 "특화된 상품으로 래미안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한층 업그레이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PR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