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 한진해운신항만 등기임원 사임

최종편집시간 : 2017년 10월 20일 03:36:04
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 한진해운신항만 등기임원 사임
등기임원 등재 계열사 11개→10개 줄어
기사본문
등록 : 2016-10-19 18:43
이광영 기자(gwang0e@dailian.co.kr)
▲ 조원태 대한항공 총괄부사장.ⓒ대한항공
한진해운신항만은 지난해 12월 30일 기타비상무이사로 선임했던 조원태 대한항공 부사장이 지난 14일부로 사임했다고 19일 공시했다.

조원태 부사장이 사임한 공석에는 손창호 한진 상무가 새로 선임됐다.

조 부사장이 한진해운신항만 등기임원에서 물러나면서 등재된 계열사 수는 기존 11개에서 10개로 줄었다.

조 부사장이 등기임원을 맡은 계열사는 대한항공을 비롯해 한진칼, 정석기업, 한진, 한진정보통신, 진에어, 한국공항 등 한진그룹의 주요 계열사와 유니컨버스, 유니컨버스투자, 제동레저 등이다.[데일리안 = 이광영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