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1 10시 기준
확진환자
9887 명
격리해제
5567 명
사망
165 명
검사진행
16585 명
13.6℃
맑음
미세먼지 83

종영 앞둔 '구르미', 예측 불가 전개 등장

  • [데일리안] 입력 2016.10.17 09:01
  • 수정 2016.10.17 09:04
  • 부수정 기자

<@IMG1>
종영을 단 하루 앞둔 KBS2 '구르미 그린 달빛'의 엔딩에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구르미 그린 달빛'(연출 김성윤, 백상훈, 극본 김민정, 임예진, 제작 구르미그린달빛 문전사, KBS미디어)이 종영까지 단 2회를 남겨두고 있다. 과연 조선 청춘 5인방, 이영(박보검), 홍라온(김유정), 김윤성(진영), 조하연(채수빈), 김병연(곽동연)은 꽃길 엔딩을 맞이할 수 있을까.

박보검-김유정-곽동연, 자현당 3인방의 운명은?

지난 16회에서 홍경래(정해균)의 추국장에 라온을 끌어 앉힌 김헌(천호진). "저하께서 이 자의 여식과 내통했다는 소문이 파다하다"며 영에게 사실이 아니라면, 라온의 목을 베라고 협박, 불꽃 튀는 대립을 보였다.

라온과 홍경래를 지키기 위해 합세한 백운회와 금군과 대치하며 긴장감은 절정에 달했고 그 순간, 병연은 영의 목에 칼을 겨누며 누구도 예상치 못한 엔딩을 장식했다. 자현당 3인방 영-라온-병연의 운명은 어떻게 되는 걸까.

진영-채수빈, 애틋한 외사랑 콤비의 로맨스는?

이제 마음을 받아주지 않는다고 해도, 계속 직진 중인 윤성과 하연. 지난 16회에서 윤성은 중전(한수연)이 라온의 입궐 소식을 알게 되자 그녀가 바꿔치기했던 아이를 언급 "전하께도, 할아버님께도 아무 말씀 하지 마시구요"라며 위기를 넘겼다.

하연 역시 영이 연모하는 상대가 라온임을 눈치챘음에도 전략적 관계라는 약조대로 내색하지 않으며 짠함을 선사했다. 애틋한 윤성-하연의 외사랑에도 꽃길이 찾아올 수 있을지, 남은 2회에 기대가 더해지는 이유다.

관계자는 "'구르미 그린 달빛'이 어느덧 단 2회만을 남겨두며 앞으로 엔딩까지 휘몰아칠 일만 남아있다. 지금껏 그래왔듯, 17일 방송되는 17회에서도 예측 불가한 전개가 펼쳐질 예정이다"며 "영, 라온, 윤성, 하연, 병연에게 어떤 엔딩이 남아있을지 끝까지 많은 시청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17일 오후 10시 방송.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