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스마트폰 넘어 '가상현실'로 새로운 격전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8년 09월 25일 03:04:25
    삼성-LG, 스마트폰 넘어 '가상현실'로 새로운 격전
    [MWC2016]제품 공개 행사서 VR과 연동 강조
    현재 시장 정체 상황을 타개할 신무기로 추구
    기사본문
    등록 : 2016-02-22 15:16
    이홍석 기자(redstone@dailian.co.kr)
    ▲ 2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센터(CCIB)에서 개최된 '삼성 갤럭시 언팩 2016’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기어 VR'을 착용하고 가상 현실을 통해 제품 소개를 즐기고 있다.ⓒ삼성전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나란히 스마트폰 신제품 공개 행사에서 스마트폰 이상을 추구하는 전략을 추구하면서 가상현실(VR)이 새로운 격전지로 급부상할 전망이다.

    22일(현지시간) 전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 개막을 하루 앞둔 21일 스마트폰 신제품 ’갤럭시S7‘과 'G5'를 선보인 삼성전자와 LG전자는 나란히 스마트폰과 VR과의 연동을 강조했다.

    VR은 어떤 특정한 환경이나 상황을 연출해서 그것을 사용하는 사람이 마치 실제 주변 상황 및 환경과 상호작용을 하고 있는 것처럼 만들어 주는 인터페이스를 말하며 향후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통해 시장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들은 신제품 공개 행사장에서 스마트폰 신제품 자체보다는 VR과의 연결에 더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체험장도 VR에 상당히 많은 부분을 배정했다. 현재의 심각한 성장 정체 상황을 VR이라는 신무기로 타개하겠다는 전략을 추구할 것임을 내비쳤다.

    전날 저녁 스페인 바르셀로나 컨벤션센터(CCIB)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갤럭시S7 언팩(공개) 행사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사장)은 갤럭시S7과 갤럭시S7 엣지가 스마트폰 그 이상의 혁신을 추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삼성전자를 ‘모바일 기술의 개척자(파이오니어 오브 모바일 테크놀로지)’라는 표현으로 비유하며 갤럭시S7 시리즈가 가져올 새로운 디지털 기회와 경험을 강조하며 가장 대표적인 아이템으로 VR을 꼽아 발표에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이 날 행사에서 마크 주커버그 페이스북 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를 깜짝 등장시킨 것도 글로벌 업체와의 제휴를 통해 VR이라는 신 시장 개척으로 스마트폰 시장의 활로를 찾겠다는 메시지를 던진 것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는 페이스북의 자회사 ‘오큘러스’와의 협업을 통해 VR기기 ‘기어 VR’을 생산하고 있다.

    삼성전자보다 앞서 공개 행사를 진행한 LG전자도 단순한 스마트폰 제조사에서 벗어나 새로운 기술과 솔루션으로 신시장 창출 등을 꾀하겠다는 전략을 분명히 드러냈다.

    ▲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가운데)이 2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호르디클럽에서 개최된 'LG G5 Day'에서 글로벌 IT업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스테판 페르손 뱅앤올룹슨(B&O) 최고운영책임자(COO), 스티브 몰렌코 퀄컴 최고경영자(CEO), 조 사장, 찰스 암스트롱 구글 스트리트뷰 총괄 매니저, 니콜라스 해프터메이어 패럿 최고마케팅책임자(CMO).ⓒLG전자

    LG전자는 매직슬롯 디자인으로 확장 모듈과 결합하는 세계 최초의 모듈 방식 스마트폰 G5를 공개하면서 총 8종의 ‘LG 프렌즈’ 제품들을 선보이며 모바일 생태계를 강조했다. 다양한 회사 제품들과의 연결을 통해 스마트폰을 중심으로 한 에코 시스템의 확장성, 개방성을 추구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8개의 프렌즈 제품 중 VR을 대표 아이템으로 내세우며 스마트폰과의 연결을 통해 신시장을 개척할 아이템으로 꼽았다. 'LG 360 VR’은 ‘G5’와 유선으로 연결해 사용할 수 있는 모바일전용 VR기기로 이 날 행사에서 LG전자는 스마트폰과의 연동에 방점을 찍었다.

    또 행사 도중 찰스 암스트롱 구글 스트리트뷰 총괄 매니저가 등장, 360도 카메라와 VR기기의 연결성을 강조하는 등 스마트폰-VR기기-360도 카메라간 상호 연결을 통해 새로운 시장 창출 가능성을 강조했다.

    이 날 행사가 ‘LG 플레이그라운드‘라는 컨셉에 맞춰 카메라·오디오·홈모니터링·블루투스헤드셋·하이엔드이어폰 등 놀이와 재미를 추구하는 다른기기들도 등장했지만 가장 핵심은 VR에 있는 듯한 분위기였다. 이 날 행사에서 'LG 360 VR’과 삼성전자 ‘기어VR'을 비교하는 영상을 선보이고 행사와 함께 마련한 체험전시장에서도 입구와 가장 가까운 쪽에 가장 많은 수의 기기를 배치하며 이러한 기대감을 방증했다.

    이 날 ‘Life’s good when you Play more’라는 슬로건에 맞춰 청바지 차림으로 G5공개 행사에 등장한 조 사장은 “이제 스마트폰 신제품이 나와도 사람들이 더 이상 흥분하지 않지만 이것이 스마트폰의 시대가 끝난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강조했다.

    조 사장은 “우리는 스마트폰 최고 시절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생각한다”며 “스마트폰의 미래는 여전히 가능성으로 가득차 있으며 LG G5와 프렌즈는 바로 그 시작점에 있다”고 이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바르셀로나(스페인)=데일리안 이홍석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